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수중과학수사, 바다의 셜록에 도전한다

통합검색

수중과학수사, 바다의 셜록에 도전한다

2016.01.20 18:04
[비주얼 사이언스] 과학동아 2월호

 

 

물은 죽음의 이유를 숨깁니다. 2012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부검한 익사체 323구 중 무려 132구(41%)가 자살인지 타살인지, 사고사인지 구분할 수 없는 죽음이었습니다.

 

수중시체는 다른 변사체에 비해 신원과 사인을 밝히기가 유독 어렵습니다. 그동안 물속은 과학수사의 영향력이 닿지 않는 오지였습니다.

 

그런데 최근 이 철옹성에 균열이 생겼습니다. 물에서 증거를 찾는 ‘수중과학수사’가 움을 틔우기 시작했습니다.

 

수심 15m 아래 범죄 증거물을 찾기 위해 얼음장 같은 바닷물 속에서 고군분투하는 수중과학수사대원들의 훈련 현장을 직접 찾아가봤습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9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