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3200년 된 미라의 뇌 촬영돼

통합검색

3200년 된 미라의 뇌 촬영돼

2015.12.09 09:07
[비주얼 사이언스]
(주)동아사이언스 제공
팝뉴스 제공

 

미국 3200년 전의 이집트 미라에 대한 CT 촬영 연구가 진행되었다.


미국 스탠포드대학교 의대는 지난달 30일자 보도 자료를 통해 진행 과정과 성과를 소개했다.


실제 이름은 알 수 없다. ‘하타손’이라 불리는 이 미라화 된 인물은 고대 이집트의 도시 아시우트에 살았던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CT 촬영 영상에서 가장 큰 주목을 받았던 것은 뇌의 모습이다. 하타손의 뇌는 거의 손상이 되지 않은 채 3천여 년 동안 보존되어 있었다.


성별에 대한 추정도 나왔다. 이번 연구를 진행한 스탠포드 의대의 방사선 전문가들은 하타손의 두개골이 작은 것으로 봐서, 아주 젊은 여성이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5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