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건국대 폐렴 사고 원인은 썩은 동물사료 속 ‘곰팡이’

통합검색

건국대 폐렴 사고 원인은 썩은 동물사료 속 ‘곰팡이’

2015.11.09 07:00
[프리미엄 리포트] 대학 실험실, 감염병 위험에 무방비 노출
서울 광진구 건국대 서울캠퍼스의 동물생명과학대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질병이 발생해 건물이 폐쇄됐다.  - 동아일보DB 제공
서울 광진구 건국대 서울캠퍼스 동물생명과학대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질병이 발생해 건물이 폐쇄됐다. - 동아일보DB

 서울 건국대에서 지난달 19일 처음 발생한 집단 폐렴 사태의 원인을 조사 중인 방역당국이 실험실 안에 있던 썩은 동물사료에서 발생한 곰팡이균을 발병 원인으로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감염 경로는 곰팡이균이 건물의 공기 배관(공조 시스템)을 통해 건물 전체에 퍼지면서 집단 감염을 일으킨 것으로 추정된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8일 “최초 발병을 일으킨 곳으로 추정되는 동물생명과학대 실험실에 대해 역학조사를 벌인 결과 실험실에서 동물사료 부패 실험을 진행했고, 여기서 곰팡이균이 생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재 실험실 안전수칙에는 동물사료를 격리된 공간에서 부패시켜야 한다는 규정은 없다.   
 

이 관계자는 또 “동물사료에서 자란 곰팡이균이 일정 농도 이상이 되자 건물의 공기 배관을 타고 건물 전체에 퍼져 집단 감염을 일으킨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건국대 사태로 대학 실험실이 감염병 안전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본보가 입수한 미래창조과학부의 ‘연구실 안전 관련 통계’ 보고서에 따르면 세균과 바이러스 등 미생물을 다루는 대학 실험실에서는 미생물이 섞인 폐기물의 뚜껑을 열어 놔 공기 중에 퍼질 위험을 높인다거나, 세균 전용 실험 냉장고에 음식물을 보관해 감염 위험에 노출되는 등 가장 기본적인 안전수칙을 어긴 사례가 다수 적발됐다. 

 

본보가 수도권 12개 대학에서 미생물 관련 실험실에 근무하고 있거나 졸업한 연구원 20명을 취재한 결과 현장에서는 평소에도 ‘안전불감증’이 심각해 이번 건국대 사태가 예견된 것이라는 의견이 많았다. 한 건국대 대학원생은 “‘괜찮겠지’ 하는 인식이 팽배하고 실험에서 생기는 문제도 주먹구구식으로 해결하는 분위기가 있다”고 말했다. 

 

인터뷰에 응한 연구원들은 “지금까지 실험실 안전관리가 실험실 내 소화기 등 화재나 폭발 위험 위주로 이뤄졌다”며 “이번 건국대 사태를 계기로 다양한 세균과 바이러스를 다루는 대학 실험실 안전관리가 외국처럼 철저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1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