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실험장비 중복투자 막는다… 과학기술계 연구시설 일괄 관리

통합검색

실험장비 중복투자 막는다… 과학기술계 연구시설 일괄 관리

2015.08.31 18:00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연구장비공동활용지원단 ‘쉐어’ 출범
여러 국책 연구기관에 흩어져 있어 중복투자 논란이 많았던 고가의 연구장비를 일괄 관리하기 위한 새 관리체계가 도입된다.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는 산하 과학기술 분야 23개 정부출연연구기관과 공동으로 국가 연구개발(R&D) 예산의 투자 효율성을 강화하기 위해 새로운 관리체계인 ‘연구장비공동활용지원단(쉐어·SHARE)’를 출범키로 하고 1일 오후 오창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분원에서 ‘연구장비 공동 활용 및 집적화 실천 협약식‘을 진행했다.
 
쉐어는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향후 연구시설 및 장비의 집적화, 제도 개선, 기술 지원 등의 지원사업을 펴기 위한 새로운 ‘연구시설, 장비 공동활용 및 집적화 로드맵’을 수립하고 시행해 나갈 예정이다.
 
쉐어는 세종시 국가과학기술연구회 내에 사무국을 두고 단장(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이광식 부원장)과 소속전문가를 꾸려 운영된다. 또 월 1회 이상 지원단 운영에 대한 성과보고 및 평가를 실시할 예정이다.
 
국가과학기술연구회는 그간 연구장비 공동 활용이 부족해 예산 낭비의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점에 착안해 ‘연구장비 공동활용대책 추진협의회’를 꾸려 운영해 왔다. 그 결과 공동활용 허용률을 지난해 말 47.3%에서 8월 현재 79.4%로 끌어올린 바 있다.
 
이상천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은 “연구장비공동활용지원단 출범을 계기로 연구시설 및 장비가 국가와 국민의 재산임을 상기하겠다”며 “각 출연연이 상호 협력과 공유를 통해 국가 R&D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3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