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혜성 탐사선 ‘로제타’ 올해의 연구 성과 1위

통합검색

혜성 탐사선 ‘로제타’ 올해의 연구 성과 1위

2014.12.19 07:00
사이언스誌, 올해의 10대 연구 성과 발표
혜성에 탐사로봇 ‘필래’를 착륙시킨 탐사선 ‘로제타’가 사이언스가 선정한 올해의 10대 연구 성과 중 1위를 차지했다. - 유럽우주국(ESA) 제공
혜성에 탐사로봇 ‘필래’를 착륙시킨 탐사선 ‘로제타’가 사이언스가 선정한 올해의 10대 연구 성과 중 1위를 차지했다. - 유럽우주국(ESA) 제공

 

 

 

인류 최초로 혜성에 탐사로봇 ‘필레’를 착륙시킨 탐사선 ‘로제타’가 국제 과학학술지 ‘사이언스’가 선정한 올해의 10대 연구 성과 중 1위를 차지했다. 사이언스 19일자에는 올해 주목받은 10대 연구 성과 전체 목록이 공개됐다.

 

유럽우주국(ESA)이 개발한 로제타는 2004년 3월 지구를 출발해 5억1000km 떨어진 혜성 ‘67P/추류모프-게라시멘코’에 도착한 뒤 올해 11월 13일 혜성 표면에 필레를 무사히 내려 놨다. 이후 혜성의 대기에서 물과 메탄, 수소뿐만 아니라 포름알데히드와 사이안화수소 같은 성분을 확인했다는 소식을 보내왔다.

 

이런 정보들은 지구 생명 탄생에 필요한 물과 유기 분자가 혜성에서 왔다는 학설을 뒷받침하게 될지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현재 필레는 그늘진 곳에 착륙한 탓에 배터리가 방전돼 대기 모드에 들어간 상태다.

 

회춘의 실마리를 찾은 연구도 10대 성과에 올랐다. 미국 연구진은 늙은 쥐에게 젊은 쥐의 피를 주사했더니 기억력이 좋아졌고 ‘GDF11’이라는 단백질을 뽑아 투여했더니 늙은 쥐의 운동능력이 향상되고 뇌 속 혈관도 늘어났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 성과는 인간의 노화나 치매 등의 치료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공룡에서 새가 어떻게 진화했는지를 밝히는 연구도 순위에 들었다. 초기부터 현재까지 조류 화석과 공룡 화석을 비교한 결과, 조류의 모태가 되는 공룡 계통의 몸집이 점점 작고 가벼워져 간다는 것이다.

 

두 대 이상 작은 로봇이 협력해 공동 임무를 수행하는 ‘군집로봇(스웜봇·SwarmBot)’도 주요 연구 성과로 소개됐다. 각 로봇에는 무선수신기와 센서가 내장돼 있어 다른 로봇과 함께 도형이나 글자 등을 만들 수 있다.

 

인간의 뇌를 모방한 컴퓨터 칩도 올해의 주요 성과로 뽑혔다. IBM은 인간의 뇌신경 구조와 기능을 모방해 만든 컴퓨터 칩 ‘트루노스(TrueNorth)’로 26억5600만 개의 전자 시냅스를 구현했다. 또 인도네시아에서 4만 년 전에 그려진 동굴 벽화가 발견되면서 미술의 발상지가 유럽이라는 기존 가설을 뒤집는 연구도 선정됐다.

 

가로세로 10cm밖에 되지 않는 초소형 위성 ‘큐브샛’이 올해 75개 넘게 발사되며 과학적인 목적으로 활용 범위가 넓어지고 있다는 내용과, 아데닌(A), 티민(T), 구아닌(G), 시토신(C) 등 4가지로 알려진 DNA 염기서열에 X와 Y라는 인공 염기서열을 더해 인위적으로 대장균을 합성한 내용도 순위에 들었다. 


이 밖에 췌장에서 인슐린을 만드는 ‘베타셀’을 연구실에서 인위적으로 배양해 당뇨병 치료에 활용하려는 연구와 빛을 이용해 신경세포를 흥분 또는 억제시키는 방식으로 기억을 조작할 수 있는 기술 등이 올해의 주요 연구 성과로 소개됐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7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