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코로나 신규 확진 654명...다시 600명대로 사망자 8명 늘어

통합검색

코로나 신규 확진 654명...다시 600명대로 사망자 8명 늘어

2021.05.19 09:58
7일 오후 서울역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줄을 서 있다. 연합뉴스 제공
7일 오후 서울역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줄을 서 있다. 연합뉴스 제공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9일 0시 기준 654명으로 전날 528명보다 126명 늘었다. 주말과 휴일 검사 건수 감소 영향으로 주 초반에 주춤했다가 중반 이후부터 증가하는 양상이 반복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9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54명 늘어나 누적 13만3471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국에서 크고 작은 일상 집단감염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5월 가정의달을 맞아 모임이나 가족 행사, 전국 이동이 늘어나면서 확산세가 커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인도 변이바이러스 등 전파력이 더 높은 변이바이러스 지역전파 사례도 국내에서 나오면서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수는 1차 접종이 19일 0시 기준 375만9058명으로 집계됐다. 2차 접종자수는 118만281명으로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최근 1주일 동안 일별 신규 확진자는 13일 715명, 14일 747명, 15일 681명, 16일 610명, 17일 619명, 18일 528명, 19일 654명이다. 500명대가 1번에 그쳤으며 600명대가 4번, 700명대가 2번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654명 중 지역발생은 637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245명, 경기 159명, 인천 23명 등 수도권이 427명으로 67%로 집계됐다. 수도권을 제외하면 부산·울산 각 27명, 경북 24명, 대구 23명, 충북 21명, 강원·경남·충남 각 16명, 대전·전남 각 10명, 전북 9명, 광주·제주 각 4명, 세종 3명 등 총 210명으로 33%다. 

 

크고 작은 일상 속 집단감염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서울 강동구 노래연습장 관련 41명, 서울 노원구 고시원 관련 11명 등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수도권이 아닌 지역에서는 경북 경주시의 한 대형마트 관련 1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강원 원주 유흥업소 관련 18명이 누적 확진자가 나왔다. 

 

해외유입 사례는 17명으로 전날 22명보다 5명 감소했다. 7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10명은 경기 5명, 서울 4명, 충남 1명으로 이들은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을 합하면 서울 249명, 경기 164명, 인천 23명 등 수도권이 총 436명을 차지한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8명이나 추가됐다. 위중증 환자는 총 148명으로 전날보다 8명 줄었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를 통한 검사 건수는 3만3640건으로 직전일 4만1704건보다 8064건 적은 수치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9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