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대기오염 주범 이산화질소, 파킨슨병 발생 연관성 확인

통합검색

대기오염 주범 이산화질소, 파킨슨병 발생 연관성 확인

2021.05.18 11:31
이산화질소 노출 상위 25%, 하위 25% 대비 발병위험 1.41배

이산화질소 노출 상위 25%, 하위 25% 대비 발병위험 1.41배

 

차량을 운행하거나 발전소를 돌리면서 화석연료를 태울 때 나오는 대표적인 대기 오염 물질인 이산화질소(NO₂)가 퇴행성 뇌질환인 파킨슨병 발생과도 연관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아산병원 신경과 정선주 교수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기반으로 2002년부터 2006년까지 5년간 서울에 거주하며 파킨슨병 이력이 없는 40세 이상 성인 7만8천830명의 대기오염 노출 정도와 파킨슨병 신규 발생을 분석해 이러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18일 밝혔다.

 

연구팀은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이 제공하는 25개 자치구 대기오염물질 수치를 통해 이들이 이산화질소, 미세먼지 등에 얼마나 노출됐는지를 파악한 뒤 2007년부터 2015년까지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추적 기간에 파킨슨병을 새롭게 진단받은 사람은 총 338명이었다.

 

연령과 성별, 질병 등 파킨슨병 발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인을 보정한 결과, 이산화질소 노출이 가장 많은 상위 25% 성인에서 파킨슨병이 발생할 위험이 이산화질소 노출이 가장 적은 하위 25% 성인보다 1.41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산화질소 외에 미세먼지, 오존, 이산화황, 일산화탄소는 파킨슨병 발생과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연관성을 보이지 않았다.

 

연구팀은 체내로 유입된 이산화질소가 염증 인자를 증가시키면서 뇌에 염증을 유도했거나, 뇌로 전달된 이산화질소가 미토콘드리아 기능 저하를 일으켰을 가능성 등이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정 교수는 "지금까지 대기오염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대규모 연구는 대부분 북미와 유럽에서 시행돼 우리나라에는 적용하기 어려웠다"며 "이번 연구에서 국내 인구를 기반으로 이산화질소와 파킨슨병 발생의 연관성이 처음 확인된 만큼 우리나라 실정에 맞는 환경 정책이 마련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는 미국의학협회(JAMA)가 발간하는 신경학 분야 학술지인 '자마 뉴롤로지'(JAMA Neurology)에 게재됐다.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20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