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국민의힘 "임혜숙 '부적격' 청문보고서 거부"…정의도 "지명철회 요구"

통합검색

국민의힘 "임혜숙 '부적격' 청문보고서 거부"…정의도 "지명철회 요구"

2021.05.06 14:31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야권이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사실상 부적격 판정을 내리고 지명 반대 입장을 명확히 했다. 여당은 임 후보자를 비롯해 야당이 부적격 판정을 내린 장관 후보자들이 큰 문제는 없어보인다는 입장이지만 여론 악화 등을 고려해 이들의 거취 문제를 두고 고심하고 있다는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국민의힘은 6일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부적격'이라는 당론을 확정하고,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


전주혜∙강민국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임 후보자를 포함해 박준영 해양수산부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부적격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했으며, 자진사퇴 혹은 지명철회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임 후보자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지원 당시 당적 보유 논란, 해외 출장 가족동반 논란, 논문 표절 논란 등 각종 의혹에 시달려 왔다. 임 후보자는 지난 4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세금 지각납부, 부동산 다운계약서 의혹 등에 대해서 사과하면서도 다른 논란에 대해서는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 


6일 의총에서 과방위 야당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임 후보자에 대해 "여자 조국, 과학계 폭망 인사, 의혹 종합세트"라며 "청와대가 당장 지명을 철회하지 않으면 임 후보자가 자진 사퇴하는 게 국민에 대한 마지막 도리"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임 후보자가 최근 15년 동안 해외 학회 등에 9차례 가족 동반 출장을 했으며 가족의 여행 경비는 개인이 부담했다는 해명도 제대로 입증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제자 논문을 표절해 남편과의 공동 논문을 작성하는 등 도덕성과 자질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매우 불성실하고 뻔뻔한 논리로 일관하는 등 실체적 의혹을 규명하는데 노력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3인방 가운데서도 임 후보자와 박 후보자를 낙마 1·2 순위로 꼽고 있다.


정의당도 이날 오전 비공개 의원총회를 열고 임 후보자와 박 후보자에 대해 지명철회를 요구했다. 연합뉴스는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이 이날 의총 직후 연합뉴스와 만나 임 후보자, 박 후보자는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어서 지명 철회하는 게 맞다는 입장을 정했다"고 전했다. 

 

정의당은 앞서 이달  4일에도 임 장관 후보자와 박 장관 후보자에 대해 사실상 부적격 판정을 내렸다. 박원석 사무총장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저희가 아마 장관 후보자 5명에 대해 토론을 하고 결정을 할 텐데, 두 후보자 같은 경우 이른바 국민의 눈높이라는 기준에서 봤을 때도 좀 납득하기 어려운 그런 후보자들 아니냐는 의견이 당내에 다수 있다"고 말했다. 박 사무총장은 임 후보자에 대해  "백화점처럼 한꺼번에 의혹이 쏟아지고 있다"며 "남편 논문 실적을 부풀려주는 굉장히 이상한 내조를 했다. 연구자로서, 학자로서 매우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평가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8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