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코로나19, 위기의 아이들]변종 등장에 백신 미접종 겹쳐 미국 0~20세 확진자 20% 육박

통합검색

[코로나19, 위기의 아이들]변종 등장에 백신 미접종 겹쳐 미국 0~20세 확진자 20% 육박

2021.05.05 00:00
英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백신 미접종 영향
GIB 제공
GIB 제공

최근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가운데 0~20세 어린이와 청소년이 차지하는 비율이 20%를 넘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의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5명 가운데 1명꼴로 20세 미만에서 감염자가 발생한 셈이다. 


미 공영라디오 NPR은 3일(현지시간) 미국소아과학회(AAP)가 최근 공개한 ‘어린이와 코로나19: 주별 데이터 보고서’를 인용해 지난달 29일 기준 직전 일주일간 코로나19 확진자 31만9601명 가운데 7만1649명이 0~20세로 집계돼 22.4%를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해 미국 내 코로나19 전체 확진자에서 이 연령대가 차지하는 비율이 약 3%로 모든 연령대를 통틀어 가장 낮았던 것과 비교하면 크게 증가한 수치다. 


미국은 주마다 어린이 연령대를 다르게 규정하고 있으며, 가장 많은 29개 주가 0~19세를 어린이에 포함하고 있다. 0~17세는 16개 주에서, 0~14세, 0~18세, 0~20세는 각 2개 주, 총 6개 주에서 어린이로 규정하고 있다.    


AAP 감염병위원회 부회장인 션 오리 콜로라도 어린이병원 소아과 교수는 NPR에 “최근 미국에서 영국 변이 바이러스(B.1.1.7)가 확산을 주도하는 우세종으로 자리 잡은 게 어린이 감염 증가의 원인 중 하나로 보인다”고 말했다. 영국 변이 바이러스가 기존의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높고 이에 따라 감염이 늘었다는 것이다. 다만 오리 교수는 “영국 변이 바이러스가 다른 연령층에 비해 어린이에게 특히 전파가 더 잘되는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AAP 전문가들은 60세 이상 미국인의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높은 상황도 어린이 감염률 증가와 영향이 있는 것으로 추정했다. 오리 교수는 “그간 확진자가 가장 많았던 60세 이상 고령층에서 많은 사람들이 백신을 접종하고 예방 효과를 얻으면서 확진자가 대폭 줄었다”며 “이에 따라 통계적으로 봤을 때 20세까지 어린 연령층의 감염이 상대적으로 늘었다”고 말했다.   


AAP는 보고서에서 등교 재개에 따른 실내 스포츠 활동이 어린이의 감염률 증가에 영향을 미쳤지만, 지역사회 전파는 크지 않다고 분석했다. 


전문가들은 향후 어린이의 백신 접종 시기에 따라 코로나19 감염률이 좌우될 것으로 전망한다. 미국에서 성인층의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고 있는 만큼 백신에 의한 예방 효과가 유지된다면 백신을 접종하지 않아 상대적으로 감염에 취약한 어린이에게서 바이러스가 확산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3일(현지시간) 기준 65세 이상에서 백신 접종을 완료한 비율은 69.7%에 이르며, 18세 이상은 40.6%가 백신 접종을 마쳤다. 

 

미국식품의약국(FDA)은 이르면 다음 주 초 미국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앤테크의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12~15세도 맞을 수 있도록 긴급사용승인을 내릴 전망이다.  노바백스도 3일(현지시간) 12~17세 3000명을 임상 3상에 포함시킨다고 밝혔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4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