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코로나19 유행 이후 체중관리 비상…성인 46%, 3㎏ 이상 늘어

통합검색

코로나19 유행 이후 체중관리 비상…성인 46%, 3㎏ 이상 늘어

2021.04.29 11:11
대한비만학회, 전국 만 20세 이상 남녀 1천명 대상 설문 결과

대한비만학회, 전국 만 20세 이상 남녀 1천명 대상 설문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으로 외부 활동에 제한이 생기면서 체중 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성인 남녀 10명 중 4명 이상이 3㎏ 이상 체중 증가를 경험했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대한비만학회는 전국 만 20세 이상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발생 이전(2020년 1월)과 이후(2021년 3월)의 몸무게 및 생활 습관 변화 등을 설문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29일 밝혔다.

 

조사에서 응답자의 46%는 코로나19 발생 전후 '몸무게가 늘었다(3㎏ 이상)'고 답했다. 체중이 늘었다는 답변은 남성(42%)보다 여성(51%)이 많았다.

 

연령별로 몸무게가 늘었다고 응답한 비율을 보면 30대(53%), 40대(50%), 20대(48%), 50대(36%) 순이었다.

 

체중이 늘어난 요인으로는 일상생활 활동량 감소(56%)가 제일 많았다. 이어 운동 감소(31%), 식이 변화(9%) 등으로 조사됐다.

 

 

비만학회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국민들의 외부 활동 감소가 체중 증가 주요 요인이 됐을 것으로 판단했다.

 

실제 코로나19 유행이 지속하면서 운동량은 감소하고 실내에서 영상 등을 시청하는 시간은 길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일주일 운동량을 묻자 '주 3∼4회'라는 응답은 코로나19 전후 28%에서 15%로, '주 5회 이상' 역시 15%에서 9%로 감소했다. '거의 운동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코로나19 전후 18%에서 32%로 뛰었다.

 

하루에 TV 등 영상을 시청하는 시간은 증가했다. 코로나19 이전에는 하루 1∼2시간 영상 시청하는 응답자(42%)가 가장 많았으나, 코로나19 발생 후에는 영상을 3∼6시간 시청하는 비율(45%)이 가장 높았다. 영상을 7∼9시간 시청한다고 답한 응답자도 4%에서 12%로 증가했다.

 

 

강재헌 비만학회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주로 실내에서 생활하면서 운동량이나 에너지 소모량이 충분하지 못한 경우가 많다"며 "철저히 방역 수칙을 지키면서 기분 좋게 땀이 날 정도의 유산소 운동 및 근력 운동을 하루 30분~1시간, 주 5회 이상 하는 것이 체중 관리 및 비만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공
 
[대한비만학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