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영국·브라질·아프리카·인도발 입국자 1박2일 시설격리…변이 차단책

통합검색

영국·브라질·아프리카·인도발 입국자 1박2일 시설격리…변이 차단책

2021.04.29 11:07
탄자니아·남아공발 입국자와 단기체류 외국인은 2주간 시설격리

탄자니아·남아공발 입국자와 단기체류 외국인은 2주간 시설격리

 


22일부터 남아공-탄자니아발 입국자 시설격리
 
(영종도=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1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에서 관계자들이 남아프리카공화국 및 탄자니아에서 들어오는 입국자에 대한 시설 격리 안내 배너를 처리하고 있다.
정부는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 국내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22일부터 남아공과 탄자니아를 통해 국내에 들어오는 내국인과 외국인 전체에 대해 유전자증폭(PCR) 검사 음성확인서 제출을 의무화하고 입국 뒤 진단 검사 한 차례 더 실시한 뒤 정부가 지정한 시설에서 14일간 시설격리를 시행한다. 2021.4.21 superdoo82@yna.co.kr

 방역당국은 영국·브라질·아프리카·인도발(發) 입국자는 국내 도착 즉시 정부가 마련한 시설에서 1박 2일간 머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받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변이 바이러스 유행지역에서 출발한 입국자를 즉시 격리해 감염자를 조기에 가려내기 위한 조치로, 정부는 이날 코로나19 및 변이 유행 국가별 입국후 조치 사항을 종합적으로 재차 안내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의 해외입국자 검사 및 격리 지침에 따르면 현재 모든 해외입국자는 ▲ 입국 전(72시간 내) PCR 검사 ▲ 입국 후(1일 내) PCR 검사 ▲ 격리해제 전 PCR 검사 등 총 3번의 검사를 받고, 총 14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이 가운데 영국, 브라질, 인도, 아프리카에서 입국한 사람은 정부 시설에서 1박 2일간 격리되고 진단검사에서 '음성' 판정이 나오면 국내 거주지나 개인이 마련한 격리 장소로 이동해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이 경우 지역보건소는 입국자가 이동하려는 장소가 자가격리에 적합한지 먼저 평가하고, 전담 공무원은 주 1∼2회 격리자의 이탈 여부를 직접 확인한다"고 말했다.

 

다만 변이 바이러스 감염률이 특히 높은 탄자니아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입국한 사람은 시설에서 2주간 격리생활을 한다.

 

그 밖의 국가에서 들어온 입국자 중 내국인과 장기체류 외국인은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은 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단기체류 외국인의 경우 정부시설에서 2주간 격리생활을 하면서 검사를 받는다.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8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