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원자력학회 "일본 정부 한국 국민에게 사과하고 정보 투명하게 공개해야"

통합검색

원자력학회 "일본 정부 한국 국민에게 사과하고 정보 투명하게 공개해야"

2021.04.26 19:00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에 오염수를 담아둔 대형 물탱크가 늘어서 있다. 연합뉴스 제공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에 오염수를 담아둔 대형 물탱크가 늘어서 있다. 연합뉴스 제공

한국원자력학회가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서 보관 중인 오염수를 해양방류하겠다고 결정한 일본 정부에 대해 "우리 국민에게 사과하고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국원자력학회는 26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입장문을 발표했다. 한국원자력학회는 입장문에서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한국 국민들이 방사능에 공포를 갖게 됐고 수산업계에 타격을 입었으며 그 여파가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이어졌다"며 "최근 일본 정부가 오염수 방류를 일방적으로 결정해 또다시 우리 국민을 방사능 공포에 빠뜨렸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이달 13일 후쿠시마 제1 원전에서 보관 중인 다량의 방사능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한다고 발표했다. 일본은 자국의 안전기준에 따라 오염수를 희석한 후 방류하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지만 한국, 중국 등은 일본 정부가 오염수에 포함된 핵종과 양을 정확하게 공개하지 않은 채 일방적으로 결정한 데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한국원자력학회는 다만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대한 영향은 미미하다고 밝혔다. 한국원자력학회가 직접 조사한 바에 따르면 현재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보관 중인 오염수를 재정화하지 않고 1년 동안 바다로 방류할 경우 우리 국민이 받는 방사선 피폭선량은 일반인에 대한 선량한도인 연간 1mSv(밀리시버트)의 약 3억분의 1 수준이다. 시버트는 방사선이 생체에 미치는 영향을 나타내는 단위다.

 

하지만 이웃 나라에 피해를 줄 수 있는 사항을 결정하면서 충분한 정보와 설명이 없었던 점에 대해 일본 정부가 한국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방류 결정 과정, 방류가 한반도 해역에 미치는 영향 평가 결과, 방류 감시 방안을 제시하라고 밝혔다. 향후 오염수 방류 계획 검증과 감시 과정에 한국 전문가가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것도 요구했다.

 

한국원자력학회는 또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해 혼란스러운 사태가 촉발된 것을 반성해야 한다"며 "정부에 국민 건강과 관련 산업 보호를 최우선 가치로 삼아 정치적이고 감정적 대응을 자제하고 과학적 사실을 토대로 실용적으로 문제를 해결해 나가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20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