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KT-삼성전자, 세계 최초 국가재난안전통신 전국망 개통

통합검색

KT-삼성전자, 세계 최초 국가재난안전통신 전국망 개통

2021.04.26 10:28

세계 최초 국가재난안전통신 전국망 개통
 
[K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T는 삼성전자와 세계 최초로 국가재난안전통신 전국망을 개통했다고 26일 밝혔다.

 

재난안전통신망은 자연재해를 비롯한 각종 중대형 재난사고를 효율적으로 예방하고 대응하기 위해 정부 주도로 구축된 차세대 무선통신망이다. 재난 발생 시 통합 현장지휘체계를 확보할 수 있고, 재난대응 기관 간 긴밀하게 상호협력할 수 있다.

 

이번에 구축한 통신망은 전국의 국토와 해상을 포괄하는 세계 최초의 국가재난안전통신 전국망으로, 경찰·소방·국방·철도·지방자치단체 등 8대 분야 333개 국가기관의 무선통신망을 하나로 통합했다. 무선통신 국제표준화 기술협력 기구인 3GPP가 제정한 재난안전통신규격(PS-LTE Standard)에 맞춰 구축됐다.

 

망관제센터는 서울과 대구, 제주로 삼원화돼 있고, 각 국사의 장비도 이중화로 구성해 특정 장비에 장애가 발생해도 다른 장비를 통해 중단하지 않고 운용할 수 있다.

 

최대 2천500개의 단말 간 실시간 통신을 할 수 있고, 단말 간 직접 통신 기능도 지원해 깊은 산악 지대나 지하 등 무선 기지국 연결이 어려운 지역에서도 요원 간 통신이 가능하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한국BM그룹 김승일 상무는 "재난안전통신망의 도입은 공공 통신망 체계의 대전환으로, 데이터 기반의 효과적인 구난활동을 지원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KT 엔터프라이즈부문 김준호 공공/금융고객본부장은 "KT는 국가재난안전통신 전국망의 안정적인 운용과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정부 재난구조와 치안 등 공공업무의 디지털전환(DX)과 혁신을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