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정부 "뇌출혈 공무원, 유럽당국 인정한 희귀혈전증과 거리 있어"

통합검색

정부 "뇌출혈 공무원, 유럽당국 인정한 희귀혈전증과 거리 있어"

2021.04.22 17:14

'이상 반응 모니터링'
 
[연합뉴스 자료사진]

 

 

 

 

방역당국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한 뒤 뇌출혈 증상이 나타난 경남 하동군 20대 공무원 사례는 유럽의약품청(EMA)이 부작용으로 인정한 혈소판 감소증을 동반한 혈전증과는 거리가 있다고 밝혔다.

 

 

박영준 코로나19 예방접종추진단 이상반응조사지원팀장은 22일 브리핑에서 "(해당 공무원의) 추정 진단명은 의료기관 임상 소견과 증상을 바탕으로 뇌출혈, 뇌에 있는 혈관이 있어서 '혈관 기형'이라고도 부를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배 반장은 다만 "추가적인 병원 검사에 따라서 진단명이 변경 가능한 부분이 있다"며 "향후 조사가 진행되고 진단명을 확인한 후 (백신 접종과의) 인과성 평가를 체계와 절차에 따라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rambo@yna.co.kr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2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