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스페이스X 첫 재활용 유인 우주비행, 악천후로 하루 연기

통합검색

스페이스X 첫 재활용 유인 우주비행, 악천후로 하루 연기

2021.04.22 15:19
23일 발사 시도…우주비행사 4명 태우고 우주정거장으로
크루-2 임무에 투입된 우주비행사들. 스페이스x 제공
크루-2 임무에 투입된 우주비행사들. 스페이스x 제공

미국의 우주 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유인 우주선과 로켓을 모두 재활용해 국제우주정거장(ISS)으로 우주 비행사 4명을 보내는 우주 비행 일정을 하루 연기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21일(현지시간) 우주 비행사 4명을 실은 스페이스X 우주선을 플로리다주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22일 발사하려 했으나 발사장 인근 대서양 연안의 기상 악화 때문에 일정을 하루 늦췄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발사 예정일은 23일 오전 5시 49분(한국시간 23일 오후 6시49분)으로 조정됐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AP통신은 "위험할 정도로 높은 파도와 해안의 바람 때문에 발사 일정이 연기됐다"며 "23일은 더 좋은 날씨가 예상된다"고 전했다.

 

스페이스X는 크루-2 미션으로 명명된 이번 발사에서 처음으로 팰컨9 로켓과 유인 캡슐 크루 드래건을 모두 재활용한다.

 

팰컨9은 작년 11월 크루-1 미션 때 사용됐고, 크루 드래건은 작년 5월 이미 우주 비행을 했다.

 

AFP통신은 "이번 발사는 추진 로켓과 유인 캡슐을 재활용하는 최초의 사례"라며 재활용을 통해 비용을 절감하는 것이 NASA와 스페이스X의 핵심 목표라고 전했다.

 

크루-2는 우주비행사 4명을 ISS로 새로 보내고, ISS에 있던 크루-1 우주비행사들을 지구로 데려오는 임무다.

 

크루-2 승무원은 NASA 소속 셰인 킴브러와 메건 맥아더,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 소속 호시데 아키히코, 유럽우주국(ESA)을 대표한 프랑스 공군 조종사 출신 토마 페스케다.

이들은 6개월 동안 ISS에 머물면서 약 100건의 과학 실험을 진행한다.

 

크루-1 승무원의 지구 귀환 예정일은 28일이다. 이들은 ISS에 도착한 크루 드래건을 다시 타고 플로리다주 인근 멕시코만에 착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4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