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코로나 신규 확진 731명…‘주말 효과’ 사라지면 700명대 급증 패턴 반복

통합검색

코로나 신규 확진 731명…‘주말 효과’ 사라지면 700명대 급증 패턴 반복

2021.04.21 10:32
20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에서 해외 입국자들이 방역절차에 따라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20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에서 해외 입국자들이 방역절차에 따라 이동하고 있다. 최근 변이 바이러스 유입이 늘어나면서 유행 확산의 새로운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일주일 만에 다시 700명을 넘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21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31명이라고 밝혔다. 지역발생은 692명, 해외유입이 39명이다. 


이날 700명대로 확진자가 급증한 것은 평일 대비 검사 건수가 줄어드는 ‘주말 효과’가 사라진 이유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코로나19 유행 양상은 주말이나 휴일을 거치면 500명대로 잠시 줄어들었다가 주 중반부터 다시 600~700명대로 늘어나는 패턴을 반복하고 있다. 방역 당국은 현재 상황을 ‘4차 유행’ 초기에 진입한 것으로 보고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등 고강도 방역 조처를 이어가고 있지만 변이 바이러스 유입 증가 등 확산의 불씨는 곳곳에 도사리고 있다.  


이날 지역발생 692명 중에서는 경기가 225명으로 가장 많고, 서울 211명, 인천 13명이 나왔다. 수도권에서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449명으로 전체 지역발생의 약 65%다.


비수도권에서는 경남 40명, 울산 39명, 부산 33명이 확진돼 경남과 울산 지역의 유행 양상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그 외 지역에서는 대구 25명, 충북 19명, 광주·대전 각 17명, 경북 15명, 강원 14명으로 6개 지역에서 두 자릿수 확진자가 나왔다. 한 자릿수 발생은 전북 8명, 충남 7명, 제주 6명, 전남 2명, 세종 1명 등 5개 지역으로 확인됐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39명으로 전날(20명)보다 19명 늘었다. 확진자 가운데 13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26명은 경기 9명, 서울 7명, 인천·전남 각 2명, 강원·충북·충남·경북·경남·제주 각 1명으로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사망자는 4명 늘어 누적 1806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56%다. 위중증 환자는 7명 늘어 총 116명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13만228명이 추가로 1차 백신 접종을 받아 총 177만1407명이 1차 접종을 마쳤다. 2차 접종은 11명이 추가로 받았으며, 2차 접종까지 완료한 사람은 총 6만597명으로 집계됐다. 


전체 접종 인구 가운데 109만3174명이 영국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가 개발한 백신을, 67만8233명이 미국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개발한 백신을 맞았다.


미국 존스홉킨스대 코로나19 통계 기준에 따르면 이날 전 세계 누적 확진자는 1억4259만6145명이다. 국가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이 3178만9209명으로 가장 많다. 인도가 1532만1089명, 브라질이 1404만3076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이날 기준 전 세계에서 코로나19에 희생된 사람은 모두 304만351명이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5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