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휴온스글로벌, 러 스푸트니트 V 백신 생산…정부 발표와 '별개'(종합)

통합검색

휴온스글로벌, 러 스푸트니트 V 백신 생산…정부 발표와 '별개'(종합)

2021.04.16 00:00
컨소시엄 구성, 8월 시생산…"정부 발표와 연관성 밝히기 어려워"정부 "'8월 대량생산 백신', 러시아 백신 아니다"

컨소시엄 구성, 8월 시생산…"정부 발표와 연관성 밝히기 어려워"

정부 "'8월 대량생산 백신', 러시아 백신 아니다"

 

휴온스글로벌[084110]은 러시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Sputnik V) 백신 생산을 위한 기술 도입 계약을 맺었다고 16일 밝혔다.

 

다만 이번 계약은 전날 보건복지부가 '국내 한 제약사가 8월부터 해외에서 승인된 코로나19 백신을 대량으로 생산한다'고 발표한 것과는 관련이 없다. 정부는 이 내용이 러시아의 스푸트니크 V 백신과 관계된 사항은 아니었다고 밝혔다.

 

계약 당사자는 휴온스글로벌을 주축으로 자회사 휴메딕스[200670],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 보란파마가 참여하는 컨소시엄과 스푸트니크 V 백신 개발을 지원한 러시아 국부펀드(Russian Direct Investment Fund, RDIF)다.

 

컨소시엄은 백신 생산 기술을 도입해 오는 8월 시생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휴온스글로벌은 각 회사의 역량을 동원해 월 1억 도스(1회 접종분) 이상을 생산할 수 있는 시설을 구축할 방침이다.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휴온스글로벌 관계자는 "8월 시생산이 대규모로 이뤄질지는 비밀유지 조항으로 밝힐 수 없다"며 "정부 발표도 무엇을 지칭하는지 알 수 없어 연관성을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말했다.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는 이번 컨소시엄에 원제(DS) 전담 공급업체로 참여한다. 올해 3월 착공한 백신센터는 8월 시험가동을 앞두고 있으며, 9월부터 2천 리터 배양규모 배치(batch·생산분)의 본 생산에 돌입하는 것을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

 

이와 별개로 국내 바이오기업 지엘라파도 자회사인 한국코러스를 주축으로 국내 7개 기관 및 기업과 스푸트니크 V 백신 생산을 위한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이 컨소시엄에도 휴메딕스가 참여하고 있지만, 이번 휴온스글로벌 컨소시엄과는 다르다.

 

한국코러스 주축 컨소시엄 측도 정부의 백신 위탁생산 발표와는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스푸트니크 V 백신은 지난해 8월 러시아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가 개발해 세계 최초로 자국 정부의 승인을 얻었다.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4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