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전국 보건소·임시선별 진료소에서 코로나19 무료 검사 추진"

통합검색

"전국 보건소·임시선별 진료소에서 코로나19 무료 검사 추진"

2021.04.07 14:30
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
5일 오후 광주 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5일 오후 광주 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앞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증상에 상관없이 누구나 전국 보건소와 임시선별진료소에서 무료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7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그동안 보건소는 증상 유무, 거리두기 단계, 지역, 역학적 연관성 등 사례정의에 맞는 사람에 대해 검사를 했고 임시선별검사소에서는 이에 상관없이 필요하면 누구나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해왔다"며 "보건소와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사례정의에 관계 없이 무료로 검사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사실상 보건소와 임시선별검사소의 기능이 같아지고 입원하는 경우만 아니면 전국민 누구나 코로나19 검사를 무료로 받을 수 있게 된다. 무증상 감염자가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을 수 있었던 임시선별검사소가 수도권에 집중돼 있던 문제도 해결된다. 자세한 시행 일자와 지침은 조만간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지자체에 공문을 발송할 예정이다. 

 

윤 반장은 "현재 보건소에서 예방접종에 많은 인력을 투입하고 있기 때문에 보건소의 코로나19 검사가 확대되면 그만큼 필요한 인력이 많아질 것"이라며 "현재 중앙사고수습본부 등에서 필요한 인력을 지원하는 것으로 재 협의가 되어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코로나19 검사를 강제하는 행정명령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한 지역은 지자체 판단에 따라 의사가 검사를 권유했을 때 의무적으로 검사를 받도록 하는 행정명령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현재 경남 진주, 거제 등이 이런 조치를 시행 중이고 전북도 5일 의료기관에서 검사권유를 받으면 48시간 이내에 검사를 받아야하는 행정명령을 시행했다.

 

정부는 4차 대유행에 대비해 하루 확진자가 2000명이 발생해도 대응할 수 있는 병상을 확보한 상태다. 현재 코로나19 위중증 환자가 입원하는 중환자 병상은 6일 기준 766병상을 확보했고 이중 624병상이 이용 가능하다. 준·중환자 병상은 428병상 중 242병상, 감염병전담병원은 8627병상 중 5859병상이 사용 가능하다. 또 생활치료센터는 32개소 5557병상 중 2986병상의 이용 가능하다. 

 

윤 반장은 "이 정도면 하루 1000명의 환자가 20일간 발생해도 충분하게 대응할 수 있다"며 "현재 예상으로는 중환자전담병상 기준으로 1500명 수준까지도 감당이 가능하고 그 이상의 환자가 나올 경우에 대비해 추가적인 병상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3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