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잠깐과학] 꿀벌도 투표 한다

통합검색

[잠깐과학] 꿀벌도 투표 한다

2021.04.06 08:00
위키피디아 제공
위키피디아 제공

꿀벌의 세계에도 투표가 있다.  초여름이 되면 온통 주변에 먹을거리가 넘쳐나 꿀벌의 무리가 늘어나고 대부분의 벌집은 북새통을 이룬다. 이때쯤 여왕벌은 벌집 안의 꿀벌을 반 정도 데리고 이사를 나간다. 이사하는 꿀벌 무리는 대략 수천 내지 수만 마리에 이른다.

 

정찰 꿀벌은 자신의 무리에게 가장 이상적인 거처를 빠른 시간 안에 찾아내야 하는 막중한 임무를 맡는다.  이상적인 거처는 나무에 난 구멍이다. 그 안의 공간은 대략 20L의 물이 채워질 수 있을 정도여야 한다. 또한 벽이 튼튼해야 하고 밖으로 난 구멍은 30cm²를 넘지 말아야 한다. 또 땅으로부터 최소 3m 높이에 있어야 하고 구멍은 남쪽을 향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중요한 일은 수백 마리의 정찰 꿀벌들이 찾아낸 후보지들 가운데에서 어디가 가장 좋은지를 의사소통을 통해 합의를 본다. 즉 인간이 하는 투표와 유사한의사 결정을 하는 것이다. 1950년대 중반 독일의 생물학자 마르틴 린다우어는 정찰 꿀벌들이 꿀벌의 언어인 춤으로 새로운 집의 후보지에 대해 의사소통을 한다는 것을 알아냈다. 

 

꿀벌이 어떻게 이 복잡한 일을 성공적으로 해내는 걸까.  1997년 미국 코넬대 생물학자 토마스 실리 교수가 밝혀낸 바에 따르면  후보지를  찾은 꿀벌들은 자신이 찾아낸 후보지들을 춤으로 알린다.  잠시 후 이 춤에 다른 꿀벌들이 얼마나 합세하느냐에 따라서 여러 후보지들 가운데 몇 군데로 압축된다. 

 

그리고 꿀벌들은 남은 후보지들을 비교해 최적의 장소를 선정한다. 바로 우리가 투표를 통해 어떤 일을 정하듯이 말이다. 

 

*원문 : 과학동아 2010년, 꿀벌보다 못한 인간의 선거방식

https://dl.dongascience.com/magazine/view/S201006N008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5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