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가상현실 체험 때 느끼는 멀미 뇌파로 측정한다

통합검색

가상현실 체험 때 느끼는 멀미 뇌파로 측정한다

2021.03.18 17:22
표준연 "사이버 멀미 등급 부여해 맞춤형 콘텐츠 개발 기여"

표준연 "사이버 멀미 등급 부여해 맞춤형 콘텐츠 개발 기여"

 

뇌파 측정 실험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은 임현균 책임연구원 연구팀이 가상현실(VR) 콘텐츠를 체험하면서 느끼는 사이버 멀미를 정량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연구팀은 설문지를 통해 주관적으로 평가해야 했던 사이버 멀미를 가상현실을 체험하는 동안 변화하는 뇌의 특정 영역과 뇌파를 측정해 정량적으로 분석해 냈다.

 

의료·게임·스포츠·교육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용되는 가상현실 콘텐츠는 체험 시 고글형(HMD) 기기를 착용해야 하는데, 몰입도가 올라가면서 사이버 멀미 증상을 일으키는 문제가 있었다.

 

기기를 착용하고 시선을 급히 돌리게 되면 눈의 시각 정보와 몸의 위치 정보 차이가 누적되면서 멀미를 일으키게 된다.

 

연구팀은 21명의 실험 참가자들에게 자체 제작한 '사이버 멀미 표준 영상을 보여준 뒤 뇌파의 변화를 측정했다.

 


사이버 멀미 후 뇌파로 측정한 흥분과 안정 양상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실험 결과 멀미를 일으킬 때 반복된 측정에도 전두부·중앙부 등 특정 영역에서 델타·시타·알파의 주파수 범위가 일정하다는 것을 확인했다.

 

사이버 멀미가 심한 사람일수록 뇌파의 변화 범위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임현균 책임연구원은 "앞으로 콘텐츠 제작과 개발에 사이버 멀미 등급을 부여해 개인 맞춤형 콘텐츠 제작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성과는 국제 학술지 '뉴로사이언스 레터스'(Neuroscience Letters) 지난달 호 온라인판에 실렸다.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2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