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미국인 68% "백신 이미 접종했거나 허용되는대로 맞겠다"

통합검색

미국인 68% "백신 이미 접종했거나 허용되는대로 맞겠다"

2021.03.03 11:51
1월엔 '맞겠다' 49%…'맞지 않을 것 같다' 응답자는 21%로 1월 조사와 비슷
송고시간2021-03-03 04:03 공유 댓글 글자크기조정 인쇄 정성호 기자 정성호 기자 기자 페이지 1월엔 ′맞겠다′ 49%…′맞지 않을 것 같다′ 응답자는 21%로 1월 조사와 비슷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이 담긴 주사기.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이 담긴 주사기. AFP/연합뉴스
송고시간2021-03-03 04:03 공유 댓글 글자크기조정 인쇄 정성호 기자 정성호 기자 기자 페이지 1월엔 '맞겠다' 49%…'맞지 않을 것 같다' 응답자는 21%로 1월 조사와 비슷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이 담긴 주사기.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이 담긴 주사기. AFP/연합뉴스

 

미국인 약 10명 중 7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이미 맞았거나 맞을 의향이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 인터넷매체 악시오스와 여론조사 기관 입소스는 지난달 26일∼이달 1일 미국 성인 1천88명을 상대로 벌인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68%가 '백신 접종이 허용되는 대로 맞겠다'거나 '이미 접종했다'고 답했다고 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악시오스의 1월 조사 때는 49%가 허용되는 대로 맞겠다고 답했었다.

 

그러나 '백신을 맞지 않을 것 같다'는 응답자도 21%에 달했다. 악시오스는 1월 조사 때와 사실상 달라진 게 없었다고 지적했다.

 

다만 '백신을 맞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는 응답자는 10%로 1월 조사 때보다 9%포인트 하락했다.

또 응답자 4명 중 1명꼴(23%)로 이미 코로나19 백신을 한 차례 이상 접종했다고 답했다. 65세 이상 고령자 중에서는 절반 이상(53%)이 1회 이상 백신을 맞았다.

 

백신 접종자 비율은 대학 이상의 학력(29%)과 가구 소득 5만달러 이상의 부유층(25%), 백인(25%) 계층에서 상대적으로 더 높게 나타났다. 이는 고교 이하의 학력(16%), 가구 소득 5만달러 이하의 계층(18%), 흑인(19%)·히스패닉(17%)의 접종자 비율보다 더 높은 것이다.

 

응답자 4명 중 3명(75%)은 학교에서 대면수업을 재개하기 전에 교사들이 2차례 백신 접종을 마치는 것이 매우 또는 어느 정도 중요하다고 답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백신 접종에 대한 접근이 대면수업 재개의 조건으로 고려돼서는 안 된다'는 지침을 내놨지만 사람들은 이런 지침에도 불구하고 이같이 응답했다고 악시오스는 지적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7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