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다국적 제약사 코로나19 백신, 국내 어느 회사가 공급하나

통합검색

다국적 제약사 코로나19 백신, 국내 어느 회사가 공급하나

2021.03.02 10:45
SK바이오사이언스, 화이자·AZ·얀센·코백스 백신 공급GC녹십자, 모더나 백신 국내 허가와 유통 담당

SK바이오사이언스, 화이자·AZ·얀센·코백스 백신 공급

GC녹십자, 모더나 백신 국내 허가와 유통 담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국내 도입과 접종이 본격화하면서 제품의 국내 생산과 유통을 담당할 제약사에도 관심이 쏠린다.

 

2일 업계에 따르면 백신 생산 경험과 초저온 유통 경쟁력을 갖춘 GC녹십자와 SK바이오사이언스가 코로나19 백신의 국내 공급을 주로 담당한다. 특히 화이자와 모더나 등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은 각각 영하 75도와 영하 20도의 '극저온' 냉동시설에서만 보관과 유통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이런 역량이 중요하게 부각됐다.

 

조달청 나라장터에 따르면 GC녹십자는 질병관리청이 공고한 '모더나 mRNA-1237 백신 허가 및 국내 유통' 사업자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GC녹십자는 모더나 백신의 사전심사 서류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제출할 예정이지만, 아직 시기는 확정되지 않았다.

 

정부는 모더나와 백신 2천만명분을 도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 제품은 이르면 오는 4월 국내에 도입될 예정이다.

 

이는 GC녹십자가 국제민간기구인 감염병혁신연합(CEPI)의 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하기로 합의한 것과는 별개다. GC녹십자와 CEPI는 이달부터 내년 5월까지 코로나19 백신 5억 도스를 위탁생산하기로 했지만, 아직 어떤 제조사의 백신을 얼마만큼 생산할지는 정해지지 않았다.

 


다국적 제약사 코로나19 백신 (CG)
 
[연합뉴스TV 제공]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달 27일부터 코로나19 치료 의료진을 대상으로 접종이 시작된 화이자 백신 약 5만5천명분의 공급을 진행했다. 코백스 물량은 SK바이오사이언스가 컨소시엄을 맺은 경기도 평택 소재 물류센터를 거치게 돼 있지만, 이번에는 신속한 공급 필요에 따라 인천공항에서 바로 전국 권역별 접종센터로 유통됐다. 이 물량은 국제 백신 공동구매 프로젝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들어온 물량이다.

 

이와 별도로 정부가 화이자와 직계약한 물량 1천만명분(2천만도스)의 20%인 약 200만명분의 국내 공급도 SK바이오사이언스가 지원한다. 나머지는 한국화이자제약이 직접 국내에 공급한다.

 

아스트라제네카, 얀센(존슨앤드존슨) 백신과 코백스의 다른 물량에 대한 유통 관리 체계 구축도 SK바이오사이언스가 담당할 예정이다.

 

요양병원 및 요양시설 대상으로 지난달 26일부터 접종이 시작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SK바이오사이언스 경북 안동 공장에서 생산된 제품이다. 회사는 지난달 24일부터 28일까지 닷새간 약 75만명분(150만 도스)을 순차적으로 경기도 이천 물류센터에 공급했다.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5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