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원안위 삼중수소 문제 없다' 주장…원안위 "외부방출 없다는 얘기한 것" 해명

통합검색

'원안위 삼중수소 문제 없다' 주장…원안위 "외부방출 없다는 얘기한 것" 해명

2021.02.16 12:14

“KINS 조사 결과 원전 부지 외부 유출 없어“

“민간조사단에서 원자력학회 배제한 것 아냐“  

 

29일 열린 원자력안전위원회 모습. 원안위 제공.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이 원자력안전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원안위 제공.

경북 월성 원자력발전소 부지 내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 검출을 둘러싸고 안전성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뒤늦게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는 취지의 공식 견해를 밝혔다는 주장이 나왔다. 


월성 원전의 삼중수소 검출 논란의 쟁점 중 하나는 월성 3호기의 지하수 배수로 맨홀의 고인물에서 리터당 71만3000Bq(베크렐)의 삼중수소가 검출된 점이다. 이에 대해 사용후핵연료저장조의 차수막이 손상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16일 김영식 국민의힘 의원이 원안위에서 받아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원안위는 삼중수소가 검출된 곳은 월성 3호기이며, 문제가 되는 차수막은 월성 1호기로 서로 다르다고 설명했다. 원안위는 “월성 3호기의 지하 배수관로의 삼중수소 검출은 1호기 차수막 손상에 따른 영향과 연관성이 낮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월성 3호기 터빈 하부의 지하 배수관로에서 삼중수소가 증가한 것과 관련해 “물이 고인 상태에서 장기간 보존된 것으로 추정되고 (외부) 환경으로의 유출은 없다”며 “고인물은 전량 회수돼 액체폐기물처리계통으로 이송해 처리됐다”고 설명했다.  


원안위는 지하수에서 삼중수소가 검출됐다는 사실 자체가 충격적이라는 주장에 대해 "원전의 정상적인 배출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월성 원전이 냉각재 및 감속재로 중수(重水)를 사용하는 중수로 원전이어어서 경수로 원전보다 삼중수소가 많이 생성돼 배출되며, 이렇게 배출된 삼중수소가 배기구 인근에 침적해 있다가 강우 등의 영향으로 지하수로 스며들었을 수 있다는 것이다.  원안위는 다만 다른 구조물이나 매설 배관 결함으로 누설 가능성이 있는 만큼 지하수 관측정 감시, 구조물 점검을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원안위는 월성 4호기의 사용후핵연료저장조의 집수조에서 감마핵종이 검출됐다는 지적에 대해 “발전소 관리 범위를 벗어나는 외부 구역인 ‘환경’으로의 방출로 적용할 수 없으므로 위법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원안위에 따르면 사용후핵연료저장조 집수조는 방사선 관리구역으로 설정돼 집수조에 고인물에 대해서는 주기적으로 방사능 분석을 시행하고 있으며, 액체폐기물처리계통으로 전량 이송돼 배출 관리되고 있다. 


원안위는 월성 원전의 삼중수소 검출 논란과 관련해 지난달 민간조사단을 구성해 독립적인 조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민간조사단 구성 과정에서 원자력학회와 중수로 발전 전문가들을 제외해 객관성이 훼손됐다는 지적을 받았다. 


원안위는 “이번 쟁점은 원자로 설계나 원자로 설비에서의 문제가 아닌 방사성 물질의 외부 방출 여부가 핵심”이라며 “원자력 분야 중에서 삼중수소 등 방사성 물질에 대한 조사를 위해 대한방사선방어학회와 한국방사성폐기물학회에 추천을 의뢰했다”고 설명했다. 


원안위는 삼중수소 논란이 불거지자 "삼중수소의 원전 외 부지로의 유출은 없었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원안위는 16일 설명자료를 내고 “현재까지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확인 결과 부지 외부로 기준치를 초과한 방사성 물질의 방출은 없었다”며 "삼중수소에 문제가 없다는 공식 견해를 밝힌 게 아니다”라고 밝혔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6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