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프레온가스 감시 연구 뜨자 중국도 눈치보기 시작했다

통합검색

프레온가스 감시 연구 뜨자 중국도 눈치보기 시작했다

2021.02.11 12:08
한국 과학자 포함 국제 연구진 배출량 감시 결과 발표…중국발 농도 줄며 전 세계 배출량도 줄어
전 세계 오존 감시 프로젝트인 ′첨단 지구 대기 기체 실험(AGAGE)′에 참여 중인 한국의 제주 고산 기상대의 모습이다. 이 지역에서 확인된 중국의 프레온가스 무단 배출이 중국의 조치를 이끈 결과 2019년 프레온가스 배출량이 줄어든 것이 확인됐다. AGAGE 제공
전 세계 오존 감시 프로젝트인 '첨단 지구 대기 기체 실험(AGAGE)'에 참여 중인 한국의 제주 고산 기상대의 모습이다. 이 지역에서 확인된 중국의 프레온가스 무단 배출이 중국의 조치를 이끈 결과 2019년 프레온가스 배출량이 줄어든 것이 확인됐다. AGAGE 제공

오존층 파괴의 주범으로 꼽혔던 프레온가스(CFC-11) 배출량이 2019년 빠르게 감소하며 프레온가스 생산이 전 세계적으로 금지된 2010년 수준까지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전 세계가 프레온가스 이용을 금지했음에도 제품을 무단으로 생산한 것이 발각된 중국 동부에서 배출량이 빠르게 감소하며 이뤄진 결과다. 중국의 조치는 한국을 비롯한 국제 공동 연구진이 중국의 무단 프레온가스 배출 규모를 밝혀내는 등 국제사회의 감시망이 작동하며 이뤄진 결과로 해석된다.

 

스테판 몬츠카 미국 국립해양대기청(NOAA) 연구원 등 국제공동연구팀은 2019년 프레온가스 전 세계 배출량을 분석한 결과 2019년 대기 중 프레온가스 감소가 가속화한 것을 확인했다고 11일 국제학술지 ‘네이처’에 밝혔다. 같은 날 박선영 경북대 지구시스템과학부 교수와 루크 웨스턴 영국 브리스톨대 교수 등 ‘첨단 지구 대기 기체 실험(AGAGE)’ 프로젝트팀은 2019년 프레온가스 배출 주범으로 꼽혔던 중국 동부지역의 배출량이 급감했다고 네이처에 발표했다.

 

프레온가스(CFC-11)는 기포를 만들어 플라스틱을 부풀게 하는 대표적인 발포제다. 건축물이나 냉장시설의 단열재를 만드는 등 다양한 용도로 쓰여 왔다. 하지만 유해 자외선을 차단하는 성층권 오존층의 파괴에 관여하는 물질로 밝혀지면서 1987년 몬트리올 의정서를 시작으로 선진국부터 감축 노력을 기울이며 1990년대 중반부터 대기 중 프레온가스 농도는 감소해 왔다. 2010년을 기점으로 중국을 포함한 모든 개발도상국에서도 사용과 생산이 전면 금지됐다. 이 조약은 유엔 역사상 전 세계의 승인을 받은 최초의 조약이다.

 

하지만 NOAA 연구팀은 전 지구 프레온가스의 농도 감소 속도가 조약의 기대와 달리 2012년부터 둔화된 것을 확인했다. 이후 박 교수팀을 비롯한 국제공동연구팀이 한국 제주도 고산 경북대 온실기체 관측센터와 일본 국립환경연구소 하테루마섬 관측소에서 관측된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3년부터 중국 산둥성과 허베이성 등 동부에서 7000t 이상 추가 배출되는 것을 확인해 2019년 네이처에 발표했다. 이는 유엔 오존사무국에 보고되지 않은 새로운 생산에 의한 것으로 추정됐다. 중국 국가 통계치와도 심각한 차이가 났다.

 

중국은 2019년 몬트리올 의정서 회의에서 이 결과를 일부 인정했다. 중국은 보고서를 통해 “일부 금지된 오존층 파괴 물질이 공장 검사중에 확인됐지만 대기 데이터에서 분석된 양에 비해 매우 적은 양”이라고 밝혔다. 중국은 프레온가스를 배출하는 물질을 생산한 공장 관계자를 체포하고 공장을 압수하거나 생산시설을 철거하는 조치를 진행했다.

 

AGAGE 제공
중국 동부의 프레온가스 배출량을 지도에 나타냈다. 프레온가스 이용이 금지된 2010년 이후인 2014~2017년 중국의 프레온가스 배출량이 오히려 늘어난 것이 확인됐다. 이후 국제사회의 지적이 이어지자 중국 정부가 조치를 취하면서 2019년 프레온가스 배출량이 감소했다. AGAGE 제공

중국의 조치 이후 2019년 프레온가스 배출량은 빠르게 감소했다. 2019년 전 세계 프레온가스 방출량은 전년보다 1만 8000t 감소해 5만 2000t을 기록했다. 이는 2008~2012년 연간 평균치와 비슷한 수준이다. 중국 동부에서 감소한 배출량은 2019년 감소량의 60%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중국 동부를 비롯한 세계 다른 지역에서의 조치가 오존층 회복을 도울 수 있지만 여전히 보고되지 않은 프레온가스 이용이 많을 것이라 봤다. 기존에 생산된 제품에서도 프레온가스가 조금씩 방출되는 것도 문제다. 두 연구의 공동저자인 매트 릭비 브리스톨대 교수는 “생산된 전체 프레온가스 중 일부만이 대기로 방출됐을 가능성이 높다”며 “배출 지역을 추적하기 위한 국제적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