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기린도 친구없이 못산다…"다른 기린과 어울리면 오래 살아"

통합검색

기린도 친구없이 못산다…"다른 기린과 어울리면 오래 살아"

2021.02.10 11:59
스위스 취리히 대학교 연구팀…"스트레스 줄고 먹이 찾기 쉬워져"

스위스 취리히 대학교 연구팀…"스트레스 줄고 먹이 찾기 쉬워져"


기린
 
[연합뉴스 자료사진]

다른 개체와 어울려 무리 짓고 사는 기린이 고립된 생활을 하는 기린들보다 더 오래 산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위스 취리히대학교(UZH) 바바라 쾨니히 교수와 모니카 본드 연구원이 이끄는 연구팀은 탄자니아에서 5년간 기린을 연구한 결과 큰 무리에서 생활하는 성인 암컷 기린의 생존율이 무리에 참여하지 않는 기린보다 높았다고 10일 밝혔다. 연구진은 탄자니아 타랑가이어 지역 내 1천㎢ 영역에서 연구했다. 연구진이 분석한 암컷 기린 무리는 수십 개로, 각각 약 60마리에서 90마리의 암컷 기린으로 구성됐다.

 

무리를 지어 생활하려는 특성은 암컷 기린 사이에서 특히 더 많이 관찰됐다.

 

연구진은 암컷 기린들이 장기간에 걸쳐 여러 무리와 우정을 유지한다고 설명했다.

 

본드 연구원은 "무리 내 개수 변동이 자주 일어나긴 하지만, 암컷 기린은 더 많은 암컷 기린들과 무리를 지어 생존을 유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린의 사회성은 생존에서 먹이가 되는 식물 위치나 인간 사회와의 거리 등 비사회적 요소보다 더 중요했다"고 덧붙였다.

 

기린 간 사교 활동은 질병이나 영양실조 등을 아우르는 스트레스를 줄였고, 수명을 늘리는 데 도움이 됐다.

 

쾨니히 교수는 "암컷 기린들은 사회적 관계를 활용해 먹이를 찾았고, 포식자나 심리적 스트레스를 피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암컷 기린들은 무리 내 암컷들과 어울려 식량 정보를 공유했다. 수컷 기린들의 괴롭힘으로부터 얻는 스트레스도 해소했다. 큰 무리에서 생활하면서 새끼를 돌보는 데에도 협력했다.

 

연구진은 소셜미디어 플랫폼 연구에 사용하는 빅데이터 분석 알고리즘을 사용해 야생 기린의 행동 양상을 기록했다. 그 결과 인간 또는 다른 영장류와 비슷할 정도의 사회적 습성을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본드 연구원은 "암컷 기린들은 더 많은 기린과 어울려 더 큰 무리를 가짐으로써 이득을 얻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8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