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코로나19로 스트레스받는다"…자영업자 가장 높아

통합검색

"코로나19로 스트레스받는다"…자영업자 가장 높아

2021.02.01 09:19
무직-주부 등 順…서울대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 연구팀 코로나19 인식조사

무직-주부 등 順…서울대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 연구팀 코로나19 인식조사

 

직업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스트레스를 받는 비율은 자영업자가 가장 높았고, 무직·퇴직, 주부가 그 뒤를 이었다.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전체 응답률은 4개월 새 57%에서 73%로 올랐다.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팀은 이달 20일부터 25일까지 전문여론조사 기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천1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인식조사에서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1일 밝혔다.

 

응답은 휴대전화 문자와 이메일을 통해 인터넷 주소(URL)를 발송하는 '웹조사' 방식으로 수집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연구팀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느 정도의 스트레스를 경험하고 있습니까'라고 질문한 뒤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다'(1·2점), '보통 수준'(3점), '스트레스를 받는다'(4·5점)로 응답을 분류했다.

 


코로나 블루 (GIF)
 
[제작 남궁선.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그 결과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응답률은 자영업(79.4%)이 가장 높고 무직·퇴직·기타(74.6%), 주부(74.4%)가 그 뒤를 이었다.

 

전체 응답자들의 스트레스도 증가 추세에 있었다.

 

지난해 10월 전체의 57.1%가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대답했는데, 올해 1월 그 비율은 72.8%로 높아졌다.

 

 

코로나19 걱정이나 스트레스가 정신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답한 비율도 이 순서를 따랐다. 응답자 전체의 84.6%가 '매우 큰' 혹은 '어느 정도' 부정적인 영향을 받았다고 대답했다.

 


직업별 '코로나19로 스트레스 받는다'에 응답한 비율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민 전체의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주관적 위험 인식도도 높아졌다.

 

 

응답자들은 '귀하의 감염 가능성은 어느 정도입니까'라는 질문에 대해 지난해 1월 12.7%가 '높다'고 답했는데 올해 1월, 이 비율은 21.9%로 크게 상승했다.

 

 

한국 사회가 코로나19 감염으로부터 안전하지 않다는 응답도 지난해 5월 39.6%에서 이달 55.8%로 16.2%포인트 증가했다.

 

 

확진 두려움을 느끼는 비율은 71.8%로 지난해 2월부터의 조사 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확진으로 인한 비난이나 피해 두려움 역시 67.7%가 느끼고 있었다.

 

 


코로나19 확진 및 낙인 두려움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3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