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바이오헬스 정책과 투자·기초와 개발 연결성 높인다

통합검색

바이오헬스 정책과 투자·기초와 개발 연결성 높인다

2021.01.29 00:00
정부가 바이오헬스 사업을 육성시키겠다는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을 발표했다. 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바이오헬스 사업을 육성시키겠다는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을 발표했다. 게티이미지뱅크

바이오헬스 산업과 연구개발(R&D) 정책과 투자의 연결성을 높이고 전주기적 중장기 연구개발 지원을 강화하는 내용을 담은 ‘바이오헬스 R&D 투자전략Ⅱ’가 마련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는 범부처 차원의 ‘바이오헬스 R&D 투자전략Ⅱ’를 수립하고 제9회 바이오특별위원회에서 심의·확정했다고 29일 밝혔다. 바이오특별위원회는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산하 바이오 분야 범부처 종합조정기구로 관계부처 실장급 공무원과 학계·산업계·연구계·정책 분야 민간위원 총 24명으로 구성되며 위원장은 김성수 과기정통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맡는다. 

 

이번에 수립한 투자전략Ⅱ는 2019년 12월에 수립된 투자전략Ⅰ과 함께 정부가 미래 핵심 산업 중 하나로 추진중인 바이오헬스 전분야에 대한 연구개발 투자전략이다. 투자전략Ⅰ에서는 기존 7개 기술 분야를 바이오헬스 정책과 연계한 10개 분야로 재분류하고 의약품 등 4개 분야 투자 전략을 우선 마련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날 마련된 바이오헬스 R&D 투자전략의 기본방향은 범부처 차원의 바이오헬스 연구·산업 지원 정책과 연계한 투자전략을 수립해 정책과 투자의 연결성을 높이는 것이다. 또 연구·산업 현장 수요를 기반으로 유망 기술수요와 투자 공백 분야를 발굴하고 단·장기 중점 투자 방향 마련을 통해 중장기 연구개발 지원을 강화한다. 기초 단계의 성과 발굴을 통해 전주기적 연구개발을 지원, 연구개발 산업화도 추진한다. 

 

과기정통부 과학기술혁신본부는 이번 투자전략 수립을 위해 총 90명의 산학연 전문가가 참여한 실무작업반을 구성·운영해 10개 분야에 대한 맞춤형 투자전략을 제시했다. 10개 분야는 원천·기반연구, 바이오융복합, 의약품, 의료기기, 첨단재생의료, 헬스케어서비스, 임상·보건, 산업혁신·규제과학, 전문인력양성, 생명자원·정보인프라로 구성됐다.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팬데믹으로 건강과 의료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국내 바이오헬스 연구와 산업 역량에 대해 점검해보는 계기가 됐다”며 “이번 전략은 바이오헬스 분야 ‘국가연구개발 투자방향 및 기준’에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2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