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악어처럼 헤엄쳤나, 황새처럼 거닐었나…스피노사우루스 미스터리

통합검색

악어처럼 헤엄쳤나, 황새처럼 거닐었나…스피노사우루스 미스터리

2021.01.29 08:00
팔레온톨로지아 일렉트로니카 제공
스피노사우루스의 골격 복원도. 꼬리가 길고 다리는 짧으며 등에는 부챗살 모양의 지느러미가 솟아 있다. 팔레온톨로지아 일렉트로니카 제공

몸길이 15m, 몸무게 6t(톤), 등에는 2m 높이의 거대한 부챗살 모양의 지느러미. 가장 큰 육식공룡인 스피노사우루스는 악어처럼 물에서 헤엄치며 수생 동물을 사냥하던 ‘강의 포식자’였을까.

 
스피노사우루스의 화석이 처음 발견된 지 100년이 넘었지만 공룡의 생태를 놓고 고생물학자들 사이에서는 논쟁이 이어지고 있다. 데이비드 혼 영국 런던 퀸메리대 교수와 토마스 홀츠 미국 메릴랜드대 교수는 이달 26일 고생물학 분야의 국제학술지 '팔레온톨로지아 일렉트로니카'에 발표한 논문에서 “스피노사우루스는 악어처럼 물속을 헤엄친 게 아니라 황새처럼 물가를 어슬렁거리며 물고기를 사냥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스피노사우루스의 화석은 1912년 거의 완벽한 형태로 발견됐지만 제2차 세계대전 중 파손돼 없어졌다. 이후 일부 뼛조각 화석만 몇 점 발견돼 연구가 제한적이었다. 그러던 중 그간 여기저기서 발굴된 뼈 화석을 모두 모아 이를 토대로 스피노사우루스의 전체 골격을 구성한 복원도가 2014년 국제학술지 ‘사이언스’에 처음 공개됐다. 스피노사우루스가 수생공룡일 가능성도 이때 처음 제기됐다. 


스피노사우루스의 등에 2m가 넘는 부챗살 모양의 지느러미가 솟아있는 점, 긴 목과 긴 꼬리를 가진 점, 악어처럼 생긴 머리 위쪽에 콧구멍이 있어 쉽게 잠수할 수 있는 점, 노를 닮은 평편한 발을 가진 점 등을 미뤄 볼 때 스피노사우루스가 수영을 하고 물속에서 상당 시간을 보냈을 것이라는 데 무게가 실렸다. 


지난해에는 모로코 남동부에 위치한 고대 하천인 켐켐강 인근 화석층에서 스피노사우루스의 꼬리뼈 화석이 추가로 발굴되면서 스피노사우루스가 길고 강력한 꼬리로 물속을 자유자재로 헤엄쳤을 것이라는 주장이 더욱 설득력을 얻었다. 

 

하지만 반론도 많았다. 2014년 스피노사우루스의 복원도가 끼워 맞추기 식이라 정확도가 떨어진다는 이유가 가장 컸다. 복원도에 따라 컴퓨터로 시뮬레이션하면 스피노사우루스의 체형이 위아래로 높아 물에 뜨지 못하고 뒤집힌다는 연구도 나왔다.

 

고생물학자로 공룡 전문가인 이융남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는 “이번에 발표된 논문은 스피노사우루스가 왜 물속에 살 수 없는지 머리부터 발끝까지 조목조목 수생공룡설을 반박한 종합판”이라고 말했다. 


논문에 따르면 스피노사우루스는 악어보다 꼬리 근육은 적지만 길이는 훨씬 길어 물에서 저항을 더 많이 받아 체형상 수영이 쉽지 않다. 스피노사우루스의 콧구멍이 위아래가 아니라 옆으로 긴 형태여서 악어처럼 물에 콧구멍을 내놓고 숨 쉬기도 불가능하다. 그렇다고 날카로운 발톱이 달린 앞발로 육지를 활보하지는 못했을 것이다. 결과적으로 스피노사우루스는 악어보다는 황새처럼 물에 다리를 담그고 터벅터벅 걸어다니며 긴 주둥이로 물고기를 먹으며 살았을 가능성이 높다. 

 

이 교수는 “스피노사우루스는 아직 위 화석도 발견되지 않아 정확히 뭘 먹었는지도 모른다”며 “제대로 된 화석이 발굴되기 전까지는 스피노사우루스의 생태에 대한 논쟁이 당분간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6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