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코로나 바이러스 10배 잘 흡수하는 나노섬유 진단면봉 나온다

통합검색

코로나 바이러스 10배 잘 흡수하는 나노섬유 진단면봉 나온다

2021.02.01 07:00
미국 연구팀이 일반 의료용보다 흡수력이 뛰어난 초흡수성 나노섬유 면봉을 개발했다. 나노레터스 제공
미국 연구팀이 일반 의료용보다 흡수력이 뛰어난 초흡수성 나노섬유 면봉을 개발했다. 나노레터스 제공

미국 과학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유발하는 사스코로나바이러스-2(SARS-CoV-2)를 지금의 진단검사용 면봉보다 10배 높은 민감도로 잡아내는 새 기술을 개발했다.  바이러스가 콧속에 아주 적은 양만 있어도 검출할 수 있어 실제 감염됐는데도 바이러스 양이 부족해 검사에서 음성이 나오는 '위음성' 문제를 해결할 기술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셰징웨이 미국 네브라스카대 의료센터 교수팀은 일반 의료용 면봉보다 흡수력이 뛰어난 초흡수성 나노섬유 면봉을 개발했다고 국제학술지 '나노레터스'에 27일(현지시간) 소개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각국은 확산을 막기 위해 감염자를 더 빠르게 확인하는 진단 기술 확보에 속도를 내고 있다. 현재의 진단검사는 면봉을 코, 목구멍 안에 깊숙이 넣어 검체를 채취한 뒤 바이러스의 특정 유전자를 증폭시키는 실시간 중합효소연쇄반응(RT-PCR) 방식을 이용해 감염여부를 확인한다. 이 과정에서 감염 초기 환자의 경우 바이러스의 양이 적어 면봉에 묻어 나오지 않아 결과가 음성으로 나오는 '위음성'이 발생하는 일이 종종 일어난다. 스위스 베른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대, 영국 퀸메리대 등 공동 연구팀의 분석에 따르면 코로나19 진단검사의 위음성율이 2~33%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바이러스를 흡수하는 능력이 뛰어난 나노섬유 면봉을 개발했다. 전기장에서 섬유를 길고 가늘게 뽑는 기술인 '전기방사법'을 이용해 젤리 등에 사용하는 투명한 단백질인 '젤라틴'으로 머리카락의 10만분의 1 굵기의 가는 나노섬유를 뽑았다. 그런 다음 진단검사용 면봉 솜과 유사한 가로 0.5cm 세로 1cm 로 나노섬유를 쌓아 올려 플라스틱 막대에 부착했다. 


연구팀은 나노섬유 면봉과 기존 면봉이 단백질이나 세포, 박테리아, DNA, 바이러스를 얼마나 잘 흡수하는지 비교했다. 나노섬유 면봉은 기존 면봉보다 흡수율이 10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경우 종전보다 10분의 1 농도에서도 검출이 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 교수는 “나노섬유 면봉은 검사의 민감도를 끌어올려 잠재적으로 많은 질병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진단하는 환경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바이러스를 더 많이 묻히기 위해 면봉을 코나 목 깊숙이 넣을 필요가 없어 검사를 받는 사람의 불쾌감을 줄일 것으로 보인다.  


면봉 외에도 코로나19 진단 속도를 끌어올릴 신기술이 속속 나오고 있다. 제시 조커스트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 교수팀은 24일(현지시간) 마스크 착용자의 호흡이나 타액을 통해 코로나19 감염여부를 판별하는 마스크 부착형 스티커를 공개했다. 스티커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될 경우, 몸 속에서 형성되는 프로테아제 단백질을 감지하면 색깔이 변하는 원리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6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