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한반도 백악기 지층은 세계 최고의 화석 산지...1억 년 전 동물 생태 생생히 복원"

통합검색

"한반도 백악기 지층은 세계 최고의 화석 산지...1억 년 전 동물 생태 생생히 복원"

2020.12.09 08:54
문화유산보호유공자 대통령표창 수상 마틴 로클리 美 콜로라도대 명예교수
마틴 로클리 미국 콜로라도대 명예교수는 33년간 한반도 남해안의 척추동물 발자국 화석을 연구해왔다. 1억 년 전 한반도 동물 생태계의 다양성을 밝히는 과학적 연구로 이 지역 자연유산의 가치를 높인 공로로 ‘2020 문화유산보호유공자’ 대통령표창을 수상했다. 윤신영 기자
마틴 로클리 미국 콜로라도대 명예교수는 33년간 한반도 남해안의 척추동물 발자국 화석을 연구해왔다. 1억 년 전 한반도 동물 생태계의 다양성을 밝히는 과학적 연구로 이 지역 자연유산의 가치를 높인 공로로 ‘2020 문화유산보호유공자’ 대통령표창을 수상했다. 윤신영 기자

지난해 초 경남 사천에서 약 1억1000만 년 전인 중생대 백악기에 살던 거대 원시악어의 발자국 화석이 발견됐다. 길이 3m로 추정되는 이 악어의 화석엔 특이하게도 뒷발자국만 찍혀 있었다. 화석을 연구한 국내외 연구진은 올해 6월 이 화석의 주인공이 두 발로 걷는 악어라고 밝혔다. 세계 최초로 존재가 확인된 ‘이족보행 악어’였다.

 

이 발자국 화석의 주인공이 이족보행 악어라는 사실을 처음 제기한 미국 고생물학자 마틴 로클리 미국 콜로라도대 명예교수(70)가 문화재청이 선정한 ‘2020 문화유산보호유공자’ 대통령표창을 8일 수상했다. 2004년 표창이 제정된 이후 한국 국적이 아닌 사람이 수상자로 선정된 것은 2005년 러시아 학자에 이어 그가 두 번째다. 한국고생물학회는 그에 대해 “한국 공룡 발자국 연구 선구자인 임성규 양승영 경북대 명예교수와 함께 한반도 백악기 공룡 생태계를 규명하는 데 지대한 공헌을 했다”라고 평했다.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문화재재단 ‘민속극장 풍류’에서 열린 시상식 직후 로클리 교수를 만났다. 2주간의 자가격리를 막 마치고 시상식에 참석한 그는 “미국에서도 잘 대우해 주지 않는 고생물학자에게 표창까지 준다고 해 큰 감동을 받았다”라며 ”처음 한국과 인연을 맺은 33년 전의 행운에 감사드린다”고 들뜬 표정으로 말했다.

 

한반도 남해안과의 인연은 1987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30대의 젊은 고생물학자였던 로클리 교수는 경남 고성에서 1982년 발견된 공룡 발자국 화석을 연구하기 위해 한국을 찾았다. 그는 이 지역이 세계 최대 용각류 및 조각류 공룡 발자국 화석 산지임을 밝혀냈다. 이어 경남 진주 사천 남해, 전남 여수 화순 등 다양한 지역의 발자국 화석 연구에 참여해 양서류와 파충류, 조류 19종을 새로 발견하고, 1억 년 전 한반도에 살던 동물의 다양한 생활사를 풍부하게 복원했다. 공동연구자 임종덕 국립문화재연구소 복원기술연구실장은 “한반도 백악기 척추동물 생태계를 규명하고 한국 천연기념물 화석산지의 가치를 알리는 데 크게 기여했다”고 말했다.

 

로클리 교수는 “남해안의 화석은 한국이 전 세계에 자랑할 만한 탁월한 유산”이라고 여러 번 강조했다. 그는 “한국의 백악기 발자국 화석층은 화석의 양과 질, 다양성, 보존상태 모두 세계 최고 수준”이라며 “특히 약 1억1000만 년 전 백악기 지층인 ‘진주층’은 피부 흔적이 보존될 정도로 화석의 보존 상태가 우수하고 미국에 있는 가장 화석이 풍부한 지층보다도 더 다양한 화석이 발견된다. 아직도 많은 현장이 남아 있어 연구할 거리가 풍부하다”라고 극찬했다. 그는 “국립자연유산원(가칭) 등 연구기관까지 생긴다면 미래세대를 위해 중요 유산을 보존하고 연구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마틴 로클리 미국 콜로라도대 명예교수(오른쪽)가 공동연구자인 임종덕 국립문화재연구소 복원기술연구실장(왼쪽)과 국내 화석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임종덕 실장 제공
마틴 로클리 미국 콜로라도대 명예교수(오른쪽)가 공동연구자인 임종덕 국립문화재연구소 복원기술연구실장(왼쪽)과 국내 화석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임종덕 실장 제공

국내 연구자와 해외 화석산지 공동연구도 활발히 했다. 2012~2015년 국립문화재연구소와 공동연구를 통해 육식공룡이 뒷발로 땅을 파며 이성에게 어필하는 독특한 구애행위를 보였음을 2016년 세계 최초로 밝힌 게 대표적이다.

 

그는 고생물학하면 사람들이 흔히 떠올리는 뼈가 아닌 발자국 화석에 평생을 바쳤다. 화석이라고 하면 뼈 화석의 가치를 더 높게 치고 흔적화석은 뼈화석보다 낮게 보는 경향이 일부 전문가와 대중 사이에 있다. 흔적화석이라는 이름 그대로 ‘실체’가 아닌 흔적 또는 자취라는 인식 때문이다. 하지만 로클리 교수는 이런 견해에 반대한다. 그는 “발자국 화석은 ‘살아있는’ 동물의 증거로, 동물의 생전 움직임과 행동을 알 수 있게 해 준다”라며 “죽음을 말해주는 뼈와는 또 다른 고유한 가치가 있다”고 했다.


투포환 선수 출신인 그는 1980년대부터 남해안 발굴 현장에서도 매일 아침 조깅을 하며 체력을 키운 것으로 유명하다. 이렇게 다진 강인한 체력으로 70세의 적지 않은 나이에도 여전히 현장을 누빈다. 그는 “지루한 자가격리를 마다 않고 한국으로 온 것은 시상식 외에 바로 오늘 밤부터 열흘간 남해안 현장 연구가 있기 때문”이라며 “뛰어난 고생물학자는 화석을 많이 본 학자라는 신념에 따라 오늘도 현장으로 가겠다”고 자리를 떴다. 

마틴 로클리 미국 콜로라도대 명예교수가 2018년 경남 진주에 위치한 진주익룡발자국전시관에서 연구하고 있다. 임종덕 실장 제공
마틴 로클리 미국 콜로라도대 명예교수가 2018년 경남 진주에 위치한 진주익룡발자국전시관에서 연구하고 있다. 임종덕 실장 제공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4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