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술 '조금만' 마시면 뇌졸중 예방?…"장기적으론 효과 없다"

통합검색

술 '조금만' 마시면 뇌졸중 예방?…"장기적으론 효과 없다"

2020.12.08 15:02
주 5회 이상 매번 소주 반병 이상 마시면 뇌경색 위험 43% 증가

주 5회 이상 매번 소주 반병 이상 마시면 뇌경색 위험 43% 증가

 


뇌졸중 뇌출혈(일러스트)
 
제작 박이란

술을 조금만 마시면 혈액 순환을 개선해 뇌졸중 특히 뇌경색을 예방한다는 통설이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전혀 효과가 없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신경과 이승훈 교수팀(제1 저자 양욱진 연구원)은 뇌졸중 병력이 없는 건강한 중년 한국인을 대상으로 개인의 음주 습관과 추후 뇌경색 발생의 연관성을 분석한 연구 결과를 8일 발표했다.

 

연구팀은 건강보험공단 표본 코호트 15만2천469명의 뇌경색 발생 여부를 음주 습관의 차이에 따라 추적했다.

 

연구팀은 이들을 음주량 및 음주 빈도에 따라 ▲ 비음주자 ▲ 음주자Ⅰ(일 30g 미만, 주 4회 이하) ▲ 음주자Ⅱ(일 30g 미만, 주 5회 이상) ▲ 음주자Ⅲ(일 30g 이상, 주 4회 이하) ▲ 음주자Ⅳ(일 30g 이상, 주 5회 이상) 나눠 음주 습관을 관찰했다. 하루 음주량 30g은 소주 기준으로 반병에 해당한다.

 

그 결과 술을 조금만 마시는 사람은 초기에는 뇌경색 위험도가 감소하는 듯 보였다.

 

비음주자 보다 주 4회 이하로 음주하는 경우 1회 음주량과 관계없이 초기에는 뇌경색 위험도가 약 20∼29% 줄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7년 이상 관찰했을 때는 이런 뇌경색 예방 효과는 완전히 사라졌다.

 

과거 소규모 연구 등을 통해 알려졌던 소량 음주의 뇌경색 예방 효과는 초기에만 잠깐 관찰될 뿐 장기적 관점에서는 의미가 없었던 셈이다. 소량의 음주에 의한 뇌경색 예방 효과가 장기적으로는 무의미하다는 결과는 이 연구가 세계 최초라고 연구팀은 밝혔다.

 

또 주 5회 이상, 한 번에 소주 반병 이상 과음하면 뇌경색 위험도가 43%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교수는 "이 연구 결과는 술을 조금만 마시면 뇌경색 예방 효과가 있다는 통념에 반하는 것"이라며 "장기적으로는 소량의 음주도 뇌경색에 그다지 이롭지 않을 뿐 아니라 조금만 음주량이 증가하면 뇌경색을 매우 증가시킨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동안 적당량의 음주를 예방 측면에서 권장하는 때도 있었는데 이번 연구를 통해 이 권고가 타당한지 재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연구 결과는 뇌졸중 연구 분야 최고 권위 학술지인 '뇌졸중'(Stroke) 최근호에 게재됐다.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2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