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ETRI, 가상현실 게임 시 나타나는 멀미 줄이는 기술 개발

통합검색

ETRI, 가상현실 게임 시 나타나는 멀미 줄이는 기술 개발

2020.11.26 10:36
인공지능으로 멀미 정도 예측…국제표준특허 획득

ETRI 연구원이 멀미를 줄인 VR 콘텐츠를 체험하는 모습
 
[ETRI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인공지능(AI)을 활용해 가상현실(VR) 콘텐츠를 즐길 때 나타나는 멀미 증세를 줄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VR 기술은 교육, 엔터테인먼트, 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되고 있지만 체험 시 착용하는 헤드 마운티드 디스플레이(HMD)가 멀미·구토 등을 일으켜 서비스 확산에 어려움이 있었다.

 

ETRI는 인공지능(AI) 기술을 바탕으로 VR 멀미 정도를 예측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했다.

 

500명의 실험 데이터를 대상으로 기계학습을 적용, VR 요소들과 멀미 간 상관성을 도출했다.

 

'VR 휴먼팩터 기반 VR 멀미 분석 및 모니터링 도구'라 이름 붙인 이 기술은 바이오마커 패턴 관찰을 통해 개인별로 다른 멀미 유형을 분석할 수 있다.

 

이 기술은 메딕션사의 VR 기반 알코올 중독 치료기 '메딕션-S'에 탑재돼 의료기기 허가·심사를 추진 중이다.

 

연구팀이 개발한 또 다른 기술인 'VR 멀미 저감용 콘텐츠 저작 도구'를 활용하면 콘텐츠 제작 과정에서 VR 요소들을 실시간 조절, 멀미를 줄일 수 있다.

 

수작업으로 조정할 필요 없이 레벨 1∼5까지 정량적인 지표를 바탕으로 콘텐츠 조정이 가능하다.

 

이밖에 체감형 VR 장치에서 멀미를 저감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 탑승형 체감 놀이기구에 활용할 계획이다.

 

ETRI가 개발한 VR 멀미 저감 제작 기술, VR 멀미도 분석·예측 방법은 IEEE 국제표준화기구로부터 국제표준을 획득해 내년 초 공표된다.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6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