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중국 달 탐사선 창어 5호 발사 성공…달 표면 암석 채취하고 지구 귀환

통합검색

중국 달 탐사선 창어 5호 발사 성공…달 표면 암석 채취하고 지구 귀환

2020.11.24 11:16
창어 5호가 24일(현지시간) 오전 4시 30분  중국 우주발사체 창정 5호에 실려 발사되고 있다. 위키피디아 제공
창어 5호가 24일(현지시간) 오전 4시 30분 중국 우주발사체 창정 5호에 실려 발사되고 있다. 위키피디아 제공

중국의 무인 달 탐사선 창어 5호가 24일(현지시간)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창어 5호는 달에 착륙해 토양 등 표본을 채취해 지구로 돌아올 예정이다. 임무에 성공할 경우 중국은 미국과 소련에 이어 달의 토양을 지구로 가져온 세번째 국가가 된다.


중국 국가항천국(CNSA)는 이날 오전 4시 30분(현지시간) 중국 하이난원창우주발사장에서 창어 5호를 실은 중국 우주발사체 창정 5호를 발사했다고 밝혔다.


창어 5호는 27일 이후 달에 착륙할 예정이다. 착륙 위치는 달 북서쪽 지역에 위치한 ‘폭풍의 바다’라 불리는 곳이다. 이 곳은 12억1000만년 전 토양 및 암석이 존재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이 가져왔던 샘플은 31억~44억년 사이의 토양 및 암석으로 분석된다. 폭풍의 바다에서 2kg 이상의 달 표면의 암석 등을 2일 동안 채취하게 된다. 내달 16~17일 사이 지구로 돌아올 것으로 예상된다. 전체 임무는 약 23일로 예정돼 있다.


임무가 성공한다면 중국은 미국과 소련에 이어 달 표본을 회수한 세 번째 국가가 된다. 1976년 소련의 루나 24호 이후 처음으로 달 표본을 채취해 귀환하려는 시도다. 페이 자오유 CNSA 대변인은 “과학적 연구를 수행하기 위해 표본을 얻는 것이 더 직관적”이라며 “지구에 표본을 가져와 더 많은 도구와 연구방법을 통해 이를 분석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창어 계획은 2003년 시작된 중국의 달 탐사 계획이다. 창어는 달에 산다는 중국전설속의 선녀 창어의 이름을 딴 것이다. 2007년 달 궤도를 도는 창어 1호, 2010년 통신실험을 위한 창어 2호, 2013년 달 표면에 위투호라는 로버를 착륙시킨 창어 3호를 발사했다. 2018년에는 창어 4호가 사상 최초로 지상과 교신이 불가능해 탐사가 힘들었던 달 뒷면에 착륙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3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