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방역비용 지원 '3밀 업종' 전체로 확대한다…콜센터·투자권유업체 점검도 강화

통합검색

방역비용 지원 '3밀 업종' 전체로 확대한다…콜센터·투자권유업체 점검도 강화

2020.10.23 12:54
중수본, 취약업종 민간사업장 방역관리 강화 방안 공개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이 정례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이 정례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정부가 콜센터에 한해 제공하던 칸막이와 비접촉 체온계 등 방역 물품 비용을 밀집·밀접·밀폐한 3밀 업종 전체로 확대해 제공하기로 했다. 물류센터와 콜센터 등은 방역 지침을 지도하고 준수 상황을 확인하기 위한 현장 점검이 11월 실시된다. 투자설명회나 사업설명회를 통해 불법 투자를 유도하는 투자권유업체에 대한 점검도 확대해 방역 사각지대를 줄일 계획도 나왔다.


중앙사고수습본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 같은 내용의 취약업종 민간사업장에 대한 방역관리 강화 방안을 23일 공개했다.


윤태호 중수본 방역촐관반장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개최된 중대본 정례 브리핑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콜센터와 물류센터, 직업소개소 등 취약업종 민간사업장에 대한 방역관리를 강화하고 방역에 필요한 지원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먼저 콜센터와 물류센터에 대해서는 방역 지침 준수 상황을 확인하고 현장에서 지침을 지도하기 위해 11월 중 현장점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부처별 콜센터나 지자체 소속 공공콜센터에 대한 방역관리 역시 강화된다. 특히 그 동안 콜센터에만 지원되던 칸막이나 비접촉 체온계 등 방역 물품에 대한 비용이 밀집, 밀접, 밀폐된 환경을 지닌 3밀 업종 전체로 확대된다. 윤 반장는 “(방역비를 지원 받을 3밀 업체는) 현재 방역비를 지원하고 있는 고용노동부의 평가를 거쳐 업종을 정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투자설명회와 사업설명회 등 투자권유업체도 유사 방문판매업체로서 점검을 확대할 계획이다. 윤 반장은 “이들은 고수익 금융상품 투자를 미끼로 단기간 음성적으로 활동하고 있는데 방역상 취약하 것은 물론 투자자의 피해를 야기할 수 있어 불시점검을 통해 대응할 필요가 있다”라며 “금융위원회와 지자체가 함께 불법 탈법 투자나 사업설명회의 영업행위, 집합모입 등의 방역 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하고 자본시장법 위반, 유사수신행위 등에 대해서는 제재하거나 고발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0월 중으로 서울 강남 테헤란로 주변 등 유사 방판업체가 집중된 지역을 시작으로 합동점검을 지속할 계획이다. 


이달 12일부터 16종의 다중이용시설에 포함된 수도권 직업훈련기관도 방역 조치가 더 강화된다. 이들은 현재 마스크 착용과 출입자 명부 관리 등 방역수칙이 의무화된 상태로, 방역 당국은 집합교육을 원격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525개소에 대해 온라인 학습 관리 시스템 비용을 지원하고 원격대체훈련 지침을 배포해 왔다. 윤 반장은 “앞으로 이 기관들의 방역 상황을 수시 점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7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