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日 원자력규제위원장 "오염수는 해양 방류가 유일한 처분법" 재차 강조

통합검색

日 원자력규제위원장 "오염수는 해양 방류가 유일한 처분법" 재차 강조

2020.10.22 17:04
21일 기자회견서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 방침 재확인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에 오염수를 담아둔 대형 물탱크가 늘어서 있다. 연합뉴스 제공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에 오염수를 담아둔 대형 물탱크가 늘어서 있다. 연합뉴스 제공

일본 정부가 이르면 27일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발생한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하는 방침을 공식 확정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후케타 도요시(更田豊志)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 위원장이 21일 기자회견에서 오염수 해양 방출이 “과학적 의미에서 실행 가능한 유일한 처분 방법”이라고 주장했다고 도쿄신문이 2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후케타 위원장은 기자회견에서 정부의 처분 방침이 결정되면 방류하기 약 1년 전부터 주변 해역과 먼바다에서 방사성 물질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며 해양 방류를 거듭 지지했다. 그간 후케타 위원장은 과학적 기준에서 해양 방류가 전혀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줄곧 피력해왔다. 

 

도쿄신문은 후케타 위원장이 “손상된 원자로를 통과한 물인 만큼 해양 방출에 저항이 있다는 점을 인식하고 있다”면서 “기준을 지켜 실시하는 한 환경이나 해산물에 영향을 준다는 것을 도저히 생각할 수 없다”는 발언도 전했다. 

 

또 오염수를 재처리해도 방사선이 나와 가장 논란이 되는 삼중수소(트리튬)와 관련해 오염수를 물로 희석한 뒤 일본 기준치의 40분의 1 이하 농도로 낮춰 방류하는 등 모니터링을 특별히 강화하겠다고 언급했다. 

 

현재 일본 정부의 공식 입장은 ‘아직 정해진 것이 없다’는 것이지만 일본 내 원자력규제기관이 해양 방류로 가닥을 잡은 만큼 이를 따를 가능성이 크다. 

 

후쿠시마 원전을 운영하는 도쿄전력은 하루에 방사능 오염수가 170t(톤)씩 증가하고 있으며, 9월에 총 123만t이 쌓여 이 속도로는 2022년 여름이면 오염수 저장 탱크가 가득 차다며 방류의 필요성을 주장해왔다. 

 

일본 정부가 오염수 방류를 결정하면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가 도쿄전력의 방류 설비 설계 및 공사 과정을 심사하게 되고, 심사 과정에는 1년 6개월~2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한편 마이니치신문은 전날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해외 순방을 마무리하며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문제를) 영원히 연기할 수 없다”며 “최대한 빨리 책임감 있게 결정을 내리고 싶다”고 말했다고 21일 보도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9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