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코로나19 백신 나와도 그저그런 수준…혼란 계속될 것"

통합검색

"코로나19 백신 나와도 그저그런 수준…혼란 계속될 것"

2020.10.13 09:57
NYT "미국인, 최고백신 알 길 없어 여러 백신중 선택할 듯"

NYT "미국인, 최고백신 알 길 없어 여러 백신중 선택할 듯"

 


연합뉴스 제공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키트.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백신이 나오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끝나고 혼란도 종식될까.

 

뉴욕타임스(NYT)는 12일(현지시간) "백신이 승인되더라도 혼란과 혼동이 닥칠 것"이라면서 "미국인은 어떤 백신이 가장 좋은지 모른 채 몇 개의 '그저 그런 백신'을 두고 선택해야 할 상황이 될 수 있다"이라고 우려했다.

 

신문은 미국에서 내년 봄이나 여름에 첫 코로나19 백신 여러 종이 나올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면서 현재 진행되는 백신 임상시험 방식 때문에 어떤 백신이 상대적으로 우수한지 알 수 없고 이에 따른 혼란을 피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현재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은 제약사마다 따로 진행한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 소장 등 일부 과학자는 여러 백신을 한꺼번에 시험하며 서로 비교하는 '메가 테스트'를 주장했으나 제약사별 백신 개발방식이 노출될 수 있고 짧은 시간에 대규모 참가자를 모집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결국 '제약사별로 임상시험을 진행하되 절차를 정부지침에 따르고 국립보건원(NIH)이 모든 임상시험 참가자를 대상으로 시험을 재연한다'고 정리됐다.

 

또 이에 따른 제약사만 NIH의 대규모 임상시험 네트워크를 활용할 수 있고 재정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아스트라제네카와 모더나, 존슨앤드존슨은 NIH 네트워크에 참여해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선두주자로 꼽히는 화이자는 참여하지 않았다.

 

NYT는 "백신 선택은 어려운 일일 것"이라면서 "여태의 다른 통계적 연구와 마찬가지로 임상시험에도 오차범위가 있기 때문에 한 시험에서 '50%의 효과'를 보인 백신이 다른 시험에서 '60%의 효과'를 나타낸 백신보다 실제로는 더 효과적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 제약사의 백신이 사용승인을 받으면 이 백신을 맞고자 다른 백신 임상시험 참가자들이 이탈해 해당 시험이 어그러질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신문은 "(현재) 임상시험 초기 단계인 백신은 승인받은 백신보다 더 낫다는 점을 입증해야 하는데 (두 백신 간) 차이는 백신과 가짜 약의 차이보다 작을 것"이라며 "결국 더 길고 규모가 큰 임상시험을 해야 하는데, 백신을 개선하려는 작은 규모의 스타트업 대부분은 비용을 감당할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게다가 백신이 3단계의 임상 시험을 거쳐 시중에 나오려면 보통 수년이 소요되는 데 이번 코로나19 백신은 발병이 보고된 지 1년 남짓 뒤 실제 접종된다는 점에서 부작용이 보고되면 전면 회수될 가능성도 있다.

 

미국 메이요 클리닉 백신연구그룹의 그레고리 폴랜드 박사는 백신을 두고 빚어지는 혼돈을 잠재우려면 과학자들이 시험 방법을 있는 그대로 공개하고 접종 뒤 어떤 일이 벌어질 수 있는지 일반인이 알도록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3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