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코로나19 바이러스 최대 28일 산다

통합검색

코로나19 바이러스 최대 28일 산다

2020.10.12 15:53
20도에서 최장 28일, 40도에서는 24시간 이하…표면 생존기간 미스터리
Pixabay 제공
Pixabay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일으키는 바이러스가 휴대전화 액정, 지폐, 유리, 비닐 등의 표면에서 최장 28일까지 생존한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는 그간 발표된 연구 결과 가운데 가장 긴 생존 기간이다.


영국 BBC, 가디언 등은 호주연방과학산업기구(CSIRO) 산하 호주질병대비센터(ACDP)가 ‘바이러스학 저널(Virology Journal)’ 7일자에 발표한 연구 논문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논문에 따르면 유리, 스테인리스강, 종이, 지폐 등의 표면에서 검출한 사스코로나바이러스-2는 20도에서 최장 28일간 생존했다. 이는 같은 조건에서 최장 17일간 생존한 인플루엔자와 비교해도 훨씬 긴 기간이다. 또 연구진이 온도를 40도로 올리자 사스코로나바이러스-2는 24시간을 버티지 못했다. 


그간 상온에서 사스코로나바이러스-2의 생존 기간과 관련해서는 3일부터 14일까지 다양한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공기를 통한 사스코로나바이러스-2의 전파는 공식적으로 인정하고 있지만, 옷이나 손잡이 등 바이러스가 묻을 수 있는 표면을 통한 감염 여부에 대해서는 결론을 내리지 않고 있다.


ACDP 연구진은 논문에서 “이번 연구 결과는 사스코로나바이러스-2가 일반적으로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오래 생존해 남아있을 수 있음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전문가들은 물체 표면에서 사스코로나바이러스-2의 생존 기간과 관련해 엇갈린 견해를 보이고 있다. 영국 카디프대 감기센터 전 소장인 론 이클스 교수는 이 연구결과와 관련해 BBC에 “대중에게 불필요한 공포심만 유발한다”며 “바이러스는 물체 표면보다는 기침이나 콧물 등을 통해 바이러스가 더 잘 전파된다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으며, 이런 매개체에서 바이러스는 수 시간 생존할 뿐”이라고 말했다.

 

물체 표면에서 사스코로나바이러스-2의 생존 기간이 중요한 이유는 이런 매개체를 통한 감염 가능성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현재까지 전문가들은 물체 표면을 매개로 바이러스 감염이 일어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    

 

임마누엘 골드먼 영국 럿거스대 미생물학 교수팀은 7월 의학전문지 ‘랜싯’에 불활성화된 표면을 통한 바이러스 감염 가능성 매우 작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모니카 간디 미국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대(UCSF) 의학부 교수 역시 물체 표면에 묻은 사스코로나바이러스-2를 통해 감염이 일어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실험 조건에 따라 바이러스 생존 시간이 다르게 나타난다"며 "바이러스가 포함된 비말을 통해 표면이 오염된 경우 일정 시간 바이러스가 검출될 수 있다는 것은 사실인 만큼 손 씻기와 표면 소독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8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