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위조상품 잡는 AI' 실증랩 대전에 문 열었다

통합검색

'위조상품 잡는 AI' 실증랩 대전에 문 열었다

2020.09.28 13:30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정부가 불법 복제품을 잡는 데 인공지능(AI)을 이용하기로 하고 관련 실증 연구실을 개소했다. 
과기정통부와 관세청은 28일 오후 대전 중구 대전테크노파크 디스테이션에서 ‘AI 불법 복제품 판독 실증랩’을 개소했다. 


실증랩은 제품의 디자인을 모방한 위조상품을 식별할 수 있도록 진짜 상품의 사진과 도면 등 데이터를 가공하고 학습할 수 있는 시설과 장비, 공용스튜디오 등 공간을 제공하는 시설이다. 특히 데이터가 기업의 핵심 지식재산에 해당되는 만큼 데이터를 안전하게 학습할 수 있도록 물리적 보안시설과 통신망, 접근권한 설정, 관리 등 보안시스템을 구축했다. 지난달 선정된 입주기업 5개기업에서 총 30명이 입주할 예정이다.


실증랩은 AI 불법복제품 판독사업의 일환으로 구축됐다. AI불법복제품 판독사업은 2018년 기준으로 연간 5만2000건에 이르는 지식재산권침해 범죄를 줄여 국내 지식재산산업을 보호하고 위조상품에 의한 안전사고를 막기 위해 시작된 사업이다. 정부가 추진 중인 ‘디지털 뉴딜’의 대표 과제인 데이터 댐을 기반으로 여러 분야에 AI를 융합하는 ‘AI 융합 프로젝트(AI+X)’의 하나다. 2020~2023년까지 총 227억 원이 지원된다. 관세청이 관련 데이터를 제공하고 과기정통부가 데이터 학습을 지원하고 대전시가 실증랩 공간을 제공한다.


강도현 과기정통부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은 “데이터 댐 기반의 혁신적 AI 서비스 개발이 본격화될 것”이라며 “통관 분야뿐만 아니라 의료·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로 AI 융합을 확산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6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