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수젠텍 "코로나19 확진부터 완치까지 단계별 진단키트 마련한다"

통합검색

수젠텍 "코로나19 확진부터 완치까지 단계별 진단키트 마련한다"

2020.08.06 16:53
"코로나19 장기화로 국가별·감염 단계별 특화 필요"

"코로나19 장기화로 국가별·감염 단계별 특화 필요"

 

수젠텍은 확진부터 완치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단계별로 검사하는 진단키트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겠다고 6일 밝혔다.

 

항체 신속진단키트 'SGTi-flex IgM/IgG'를 출시한 데 이어 항원 신속진단키트와 중화항체 검사 키트를 개발해 유럽, 아시아 등지에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손미진 수젠텍 대표이사는 "코로나19 확산 초기에는 분자진단(PCR)과 항체 신속진단이 모두 확진용으로 사용됐으나 최근에는 각국 보건당국들이 단계별 다른 진단법을 사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항원 신속진단으로 바이러스를 1차 검사하고, PCR 진단을 통해 2차로 확진 판정을 내린다. 이후 항체 신속진단을 통해 면역 확인 및 일상생활로의 복귀를 판단한다.

 

또 손 대표는 "각국 상황과 방역 정책에 맞춘 진단 솔루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항체 신속진단키트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긴급사용승인(EUA)이 나면 미국, 유럽 등 선진국 시장에 집중적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유럽, 남미, 아시아 등에서는 이미 판매 중이다.

 


수젠텍 항체진단키트
 
[수젠텍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항원 신속진단키트는 PCR 진단 대비 신속하고 저렴하게 확진자 판별이 가능하다는 특징이 있다. 이에 따라 인도, 아시아, 남미 등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는 개발도상국을 중심으로 공급에 나설 예정이다.

 

중화항체 검사키트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방어능력을 갖는 중화항체가 형성됐는지 검사한다. 완치자 판별뿐만 아니라 향후 개발될 백신의 효능과 투여 여부를 판단하는 데 쓰일 수 있어 장기적인 수요가 예상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손 대표는 "코로나19 확산 초기와 달리 지금은 진단키트 회사가 많아졌고 공급도 충분하다"며 "단계별 특화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5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