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건강해도 술 마시면 심방세동 발생위험 2.2배 높아"

통합검색

"건강해도 술 마시면 심방세동 발생위험 2.2배 높아"

2020.08.06 16:53
서울대병원, 성인 1만9천643명 음주-심방세동 연관성 조사

 


술자리
 
[연합뉴스TV 제공]

평소 지병이 없는 건강한 성인이라도 술을 즐기면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에 비해 심장이 불규칙하게 뛰는 '심방세동'이 발생할 위험이 2배 이상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오세일·차명진 교수는 건강한 성인 1만9천643명을 대상으로 음주와 심방세동 발생 위험을 조사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6일 밝혔다.

 

심방세동은 심장의 윗부분인 심방이 불규칙하게 뛰는 증상을 말하며, 혈액순환을 방해해 다양한 합병증을 야기한다. 심방세동 환자는 일반인 대비 뇌졸중 위험이 5배 이상 높다는 보고도 있다.

 

연구팀은 2007~2015년 서울대병원 강남센터에서 검진을 받은 19∼74세의 건강한 성인을 추적·관찰해 건강 상태와 음주량, 음주 빈도 등을 파악했다.

 

그 결과 160명에게서 심방세동이 관찰됐고, 음주자는 비음주자와 비교해 심방세동이 발생할 위험이 2.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음주량도 영향을 끼쳤다. 음주량이 많으면 많을수록 심방세동 위험이 높아지는 경향이 나타났다. 실제 자주 폭음을 하는 사람은 가끔 가볍게 마시는 사람에 비해서 심방세동 위험이 3.2배 높았다.

 

연구팀은 지병이나 수술 이력, 복용하는 약물이 없고 비만이 아닌 비교적 건강한 사람을 대상으로 음주와 심방세동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차 교수는 "건강한 성인이라도 과도한 음주는 심방세동 등 부정맥 발생위험을 높인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잦은 과음을 피하고 잘못된 음주 습관을 교정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는 미국부정맥학회의 학술지 '하트 리듬'(Heart Rhythm) 최근호에 게재됐다.


연합뉴스 제공
 
[서울대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3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