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쿠팡·LG화학 등 8개 국내 선두기업, 글로벌 1위와 격차 줄였다

통합검색

쿠팡·LG화학 등 8개 국내 선두기업, 글로벌 1위와 격차 줄였다

2020.08.05 09:43
화학·유통·반도체 등 8개 업종, 5년 새 세계 1위와 매출 차이 축소 CEO스코어 19개 업종 2014∼2019년 매출 분석

화학·유통·반도체 등 8개 업종, 5년 새 세계 1위와 매출 차이 축소

CEO스코어 19개 업종 2014∼2019년 매출 분석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국내 기업들이 지난 5년간 매출 성장을 통해 글로벌 1위 기업들과의 격차를 줄이며 영향력을 키운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2014년∼2019년 국내 19개 업종의 매출 기준 국내 1위 기업과 글로벌 1위 기업의 매출을 조사한 결과 화학·제약·전자상거래·자동차·식음료·유통·화장품·반도체 등 8개 업종에서 격차가 감소했다.

 

5년간 매출 증가율이 가장 높은 업종은 전자상거래였다.

 


연합뉴스 제공
 
쿠팡 로고 [촬영 안철수]

국내 1위 쿠팡은 2014년 3천485억원이었던 매출이 5년 만에 7조1531억원으로 1천952.5% 급증했다.

 

이 부문 세계 1위인 아마존의 경우 지난해 매출이 326조9천905억원으로 2014년(93조7천239억원)보다 248.9% 성장함에 따라 쿠팡과 아마존의 매출 격차는 2014년 268.9배에서 지난해 45.7배로 좁혀졌다.

 

식음료 부문은 국내 1위 CJ제일제당[097950]의 매출이 5년 새 91.0% 늘어난 가운데, 글로벌 1위 네슬레는 3.0% 증가에 그치면서 매출 격차가 9.0배에서 4.9배로 감소했다.

 

화학 업종에서는 LG화학[051910]이 5년간 매출이 26.8% 늘어난 반면 글로벌 1위 바스프는 25.6% 감소해 격차가 4.6배에서 2.7배로 줄었다.

 

유통업에서는 이마트[139480]의 매출이 5년 새 44.9% 증가하면서 글로벌 1위 월마트와의 격차를 38.9배에서 32배로 줄였다.

 


연합뉴스 제공
 
LG화학 로고 [촬영 안철수]

또 제약업종에서는 국내 1위 유한양행의 매출이 44.5% 늘면서 글로벌 1위 로슈와의 격차를 56.4배에서 50.5배로 좁혔고, 반도체 업종에서는 글로벌 1위 인텔과 2위 삼성전자[005930] DS부문의 격차가 1.5배에서 1.3배로 줄었다.

 

국내 1위 검색포털 네이버는 2조7천585억원에서 6조5천934억원으로 139% 성장했으나 글로벌 1위 구글의 성장세에는 못 미쳤다.

 

구글을 운영하는 알파벳은 2014년에 69조5천136억원에서 2019년에는 188조6천686억원으로 171.4% 늘어 격차가 25.2배에서 28.6배로 커졌다.

 

국내 기업이 지난해 글로벌 시장에서 매출 1위를 차지한 업종은 삼성전자의 소비자 가전(CE부문) 부문 하나뿐이다.

 

다만 글로벌 2위인 중국 미디어(HVAC 사업 부문 등)와의 격차가 2.1배에서 1.1배로 줄었다.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2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