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16일 코로나 치료제 렘데시비르 맞은 중증환자 57명

통합검색

16일 코로나 치료제 렘데시비르 맞은 중증환자 57명

2020.07.16 17:00
혈장치료제 444명분 확보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이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이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COVID-19·코로나19) 환자 가운데 16일까지 57명이 치료제 렘데시비르를 공급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혈장치료제 공여에는 총 444명이 참여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16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개최한 정례 브리핑에서 “25개 병원에서 57명의 중증환자에게 렘데시비르 신청을 받았으며 이들 모두에게 공급이 완료됐다”고 밝혔다. 이틀 전인 14일 42명의 환자에게 공급된 것과 비교해 이틀 사이에 15명이 추가로 투약에 들어간 것이다.


렘데시비르는 미국과 한국을 포함해 전세계에서 실시된 임상시험에서 발병 초기 환자의 치료기간을 약 30% 단축시킬 수 있고, 비록 통계적 의미는 불명확하지만 치명률을 낮추는 효과도 약간 존재하는 것으로 보고돼 미국식품의약국(FDA)이 코로나19 치료용으로 긴급사용승인을 한 치료제다. 국내에서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특례수입을 결정해 질병관리본부가 길리어스사이언스 사와 국내도입을 협의하고 7월 무상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한편 혈장치료제 공여에는 총 950명의 완치자가 참여 의사를 밝혔고 이 가운데 444명이 혈장을 제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권 부본부장은 "13~17일 사이에 대구 및 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500명이 집중적으로 참여 의사를 밝혔고 이 가운데 230명이 혈장을 공여했다"고 밝혔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7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