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신용정보원 "바이오·ICT 기술 가진 중소기업이 고용효과 높아"

통합검색

신용정보원 "바이오·ICT 기술 가진 중소기업이 고용효과 높아"

2020.07.13 16:39
"고용정책에 기술의 본질적 특성 반영해야"

"고용정책에 기술의 본질적 특성 반영해야"

 


힌국신용정보원
 
[힌국신용정보원 홈페이지 캡처]

중소기업이 보유한 의약·바이오, 정보통신(ICT) 관련 기술이 고용창출 효과가 크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신용정보원은 기술신용평가 정보를 활용해 분석한 결과 중소기업의 보유기술에 따라 고용창출 효과가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라 고용정책 수립 시 기술의 본질적인 특성을 반영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신용정보원은 2015년 1년간 기술신용평가를 받은 기업 약 2만4천곳을 산업기술분류에 따라 분류한 후 4년간(2016∼2019년) 절대적·상대적 고용 효과를 추적, 분석했다.

 

절대적 고용효과는 전년 대비 고용인원의 증가율, 상대적 고용효과는 매출액 10억원당 고용인원을 말한다.

 


연합뉴스 제공
 
[한국신용정보원 제공]

분석 대상 기업 전체의 평균 고용증가율은 1.51%, 매출액 10억원당 고용인원은 4.13명이었다.

 

이 중 의약·바이오 기술은 4년간 4.90%의 고용증가율을 보였다. 매출액 10억원당 5.21명의 고용을 달성, 절대적·상대적 고용효과가 모두 높은 기술로 분류됐다.

 

정보통신 관련 6개 기술도 각각 3.66%, 5.79명으로 고용효과가 높았다.

 

또 사물인터넷(IoT), 소프트웨어(SW) 등 5개 기술은 창업 초기에는 높은 고용증가율을 보이고, 업력이 쌓여감에 따라 상대적 고용효과가 높은 기술로 분류됐다.

 

신용정보원은 이들 분야에 대한 고용효과 연착륙이 가능하도록 정책당국의 세밀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신현준 신용정보원장은 "기업의 보유 기술·기술력이 반영된 고용·산업정책을 통해 선도형 경제로의 전환이 필요하다"며 "현재 구축 중인 기업다중분석 데이터베이스(DB)에도 이러한 고용효과 정보를 제공해 혁신금융이 자리 잡고 고용 창출 효과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5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