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AI는 자원탐사를 어떻게 도울까

통합검색

AI는 자원탐사를 어떻게 도울까

2020.07.02 17:22
3일 지구물리탐사 역할 논의 심포지엄 개최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제공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이후 한국형 뉴딜 정책이 계획되는 가운데 에너지와 자원개발 연구 분야인 지구물리탐사의 역할과 방향을 찾는 심포지엄이 열린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이달 3일 대전 유성구 지질연 국제지질자원인재개발센터에서 한국지구물리 및 물리탐사학회와 공동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한국형 뉴딜, 지구물리탐사의 역할’을 주제로 2020 공동 심포지엄을 연다고 2일 밝혔다.

 

첫 세션에서는 코로나19 이후 미래와 정부의 기후변화 대응전략, 한국형 뉴딜 정책에 대한 소개가 진행된다. 이경상 KAIST 문술미래전략대학원 교수가 코로나19 이후의 미래에 대해 논하고, 오대균 한국에너지공단 기후대응이사가 기후변화 대응전략에 대해, 조용현 한국정보화진흥원 공공클라우드팀장이 뉴딜 정책에 관해 소개한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그린 뉴딜과 에너지자원탐사, 디지털 뉴딜에서의 지구물리탐사와 인공지능(AI) 기술의 역할이 논의된다. 조성준 지질연 자원탐사개발연구센터장이 ‘그린뉴딜과 에너지 저장광물 탐사’를 주제로 포스트 코로나 이후 에너지 저장광물 탐사 로드맵을 제시한다. 윤대웅 전남대 에너지자원공학과 교수는 ‘지구물리탐사에서 AI의 역할’을 주제로 지구물리학 연구에서 AI가 적용된 최신 사례들을 소개한다.

 

심포지엄은 홈페이지(https://kseg.jams.or.kr)에서 사전 등록가능하다. 사전 등록자는 온라인으로도 심포지엄에 참가할수 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9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