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마이크로RNA 분석 기술 코로나19 진단에 활용한다

통합검색

마이크로RNA 분석 기술 코로나19 진단에 활용한다

2020.06.16 14:20
한 번에 수십종 검출
김상경 KIST 책임연구원(왼쪽)과 정승원 박사후연구원. KIST 제공.

국내 연구진이 단백질 생산을 조절하는 마이크로RNA 분석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COVID-19·코로나19)을 비롯한 바이러스를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김상경 분자인식연구센터 책임연구원 연구팀이 바이러스 진단에 활용되는 ‘실시간 역전사 중합효소연쇄반응(RT-PCR)’을 마이크로RNA 분석으로 빠르게 진행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코로나19와 같은 고위험 바이러스는 RNA를 DNA로 만드는 과정인 ‘역전사’와 유전자를 증폭시켜 진단하는 실시간 역전사 중합효소연쇄반응을 이용한다. 정확도가 어느 정도 검증된 우수한 방식이지만 5종 이상의 유전자를 한번에 분석하기는 어려웠다. 

 

연구진은 기존 연구를 통해 역전사와 중합효소연쇄반응을 모두 할 수 있는 직경 500마이크로미터(㎛, 100만분의 1미터)의 다공성 미세입자를 개발했다. 이 입자에 패턴을 새겨넣어 다양한 바이러스 유전자를 동시에 분석할 수 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를 통해 마이크로RNA 분석에 최적화된 미세입자를 개발했다. 길이가 매우 짧아 기존 방식으로 RT-PCR에 적용하기 어려웠던 마이크로RNA를 미세입자로 개발해 1시간 내에 RT-PCR 분석 결과를 얻는 기술을 개발한 것이다. 

 

김상경 책임연구원은 “마이크로RNA 미세입자 수에 따라 여러 종류의 바이러스 마이크로RNA를 동시에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2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