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생활방역 공동체 수칙 발표 …전문가들 "방역관리자 지정은 꼭 필요. 전문가일 필요없어"

통합검색

생활방역 공동체 수칙 발표 …전문가들 "방역관리자 지정은 꼭 필요. 전문가일 필요없어"

2020.04.22 14:36
22일 정부 공동체 집단방역 지침 발표
 정부가 코로나 19로 강력한 사회적 거리 유지를 권유하고 있는 가운데 드라이브 스루방식으로 부활절에 참여 중인 아빠와 딸의 모습이다. 연합뉴스 제공
정부가 코로나 19로 강력한 사회적 거리 유지를 권유하고 있는 가운데 드라이브 스루방식으로 부활절에 참여 중인 아빠와 딸의 모습이다. 연합뉴스 제공

정부가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COVID-19·코로나19) 추가 확산에 대비하기 위한 ‘생활 속 거리두기 집단방역 기본수칙’을 공개했다. 직장이나 학교 등 공동체가 방역관리 책임을 담당하는 ‘방역관리자’를 지정 운영하고 향후 공개될 집단방역 보조수칙을 참고해 공동체 방역지침을 만들고 준수해야 하는 게 핵심이다. 사무실, 대중교통, 음식점, 쇼핑시설 및 결혼·장례 등에 대한 집단방역 보조수칙을 부처별로 마련해 순차적으로 공개한다.


집단방역 관리자는 구성원의 건강상태 확인 등을 실시하고 공동체의 책임자(사업장의 고용주 등)와 구성원은 방역관리자의 요청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 방역 관리자는 공동체 규모에 따라 개인 또는 적정 인원으로 구성된 팀이 될 수 있다. 


구성원들의 호흡기 증상 여부와 체온을 체크하는 활동을 매일 또는 매번 해야 하며 일자별 구성원들 증상 여부를 기록 보관해야 한다. 또 지역 보건소 담당자 연락망을 확보하고 방역활동에 필요한 협력관계도 구축해야 한다. 


전문가들은 생활방역 체계에서 방역 관리자를 지정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입을 모았다. 조성일 서울대 보건대학원 보건학과 교수는 “방역 담당자를 정하는 것은 이미 많은 기관에서 하고 있던 부분”이라며 “소방책임자와 비슷한 개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방역 담당자는 방역 원리를 잘 이해해야 한다”며 “방역과 관련해 전문가일 필요는 없지만 실무적으로 책임을 맡아 일을 할 사람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최영준 한림대 의대 사회예방의학교실 교수는 “직장이나 학교에서 빠르게 환자를 찾아내 전파기간을 줄일 수 있다는 점에서 당연히 해야 하는 조치”라며 “의료진처럼 훈련을 받은 사람이 공동체마다 있는 게 아니라 사전에 준비된 설문조사 문항지나 어떻게 구성원의 건강상태를 확인하는 지에 대한 설명서 등이 마련돼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이런 조치와 더불어 다시 한번 방역의 ‘기본’을 강조했다. 조성일 교수는 “생활 방역이란 결국 생활을 하며 방역 하자는 것”이라며 “기본적으로 마스크 쓰기, 환기, 손 씻기 등 원래 하던 방역 조처들을 이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총선이 생활방역의 시험 사례가 될 수 있다”며 “총선 2주 후 전파된 사람이 많지 않다면 총선에서 진행했던 절차를 생활방역에 참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0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