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정부 통합지원기구 출범

통합검색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정부 통합지원기구 출범

2020.04.17 14:00
'범정부 실무추진단’ 발족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한국파스퇴르연구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산업계·학계·연구소·의료계 합동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한국파스퇴르연구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산업계·학계·연구소·의료계 합동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COVID-19·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개발 성과를 빠르게 내놓을 ‘범정부 실무추진단’을 17일 발족했다. 

 

실무추진단은 이달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산·학·연·병 합동회의를 계기로 구성한 ‘민관합동 범정부 지원단’을 뒷받침하는 실무 조직이다. 민관합동 범정부 지원단은 보건복지부 장관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공동으로 단장을 맡고 기획재정부, 산업부, 중기벤처부 차관과 질병관리본부장, 식약처장, 민간전문가 등으로 구성된다. 

 

실무추진단은 코로나19 치료제, 백신, 방역물품·기기 연구개발, 생산, 국가비축, 방역 현장 활용 등 코로나19 방역 관련 전주기에 걸친 상황 분석 및 현장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지원방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실무추진단의 공동단장은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장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이 맡는다. 치료제, 백신, 방역물품·기기의 각 3개 분과별로 산업계·학계·연구계·병원·정부 관계자로 구성하고 각 분과장 및 관계부처 국장으로 구성된 총괄분과로 운영된다. 

 

실무추진단은 17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공동단장을 맡은 국립보건연구원장과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 주재로 1차 회의를 개최했다. 

 

1차 회의에서 실무추진단은 코로나19 치료제, 백신 연구개발 현황 및 방역물품·기기 수급 상황을 점검하고 현장 애로사항 해소 방안을 속도감 있게 논의하기 위한 실무추진단 역할과 관계부처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유망 아이템에 대한 정부 연구개발(R&D) 투자 확대, 기초연구부터 제품화에 이르는 전주기적 연구개발 지원, 인허가·제품화 관련 규제개선 방안 등을 담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 로드맵’을 마련해 범정부 지원단에 상정할 계획이다. 

 

또 범정부 지원단에 설치될 ‘기업 애로사항 해소 지원센터(한국보건산업진흥원)’와 연계해 국내 치료제·백신 개발 기업의 애로사항을 신속하게 해소할 수 있도록 전문 컨설팅을 제공할 계획이다. 출연연구기관, 대학 등으로 구성된 ‘연구개발지원협의체’를 통해 과학기술적 애로사항 해결방안도 모색한다. 

 

범정부 실무추진단의 공동추진단장은 “코로나19 완전 극복을 위해 치료제, 백신의 조기 개발과 방역물품‧기기의 적재적소 보급이 필수적”이며, “실무추진단이 범정부 지원단을 뒷받침해 주요 현안을 중심으로 실질적 개선 대책과 해결방안을 찾아내고, 이를 실행할 수 있도록 적극적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8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