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코로나19로 '비대면' 전환 가속…관련 산업·기술 육성해야"

통합검색

"코로나19로 '비대면' 전환 가속…관련 산업·기술 육성해야"

2020.04.16 17:08
과기부 '2차 ICT 비상대책회의'…최기영 장관 "새로운 미래 준비"

과기부 '2차 ICT 비상대책회의'…최기영 장관 "새로운 미래 준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6일 '제2차 ICT(정보통신기술) 비상대책회의'를 영상으로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경제적 변화와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코로나19 유행 이후 재택근무와 원격교육 등 '비대면 사회'로 전환될 것이라면서, 이와 관련한 산업과 기술을 육성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영상회의를 주재한 최기영 장관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엄청난 경제·사회적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우리 디지털 역량을 전면적으로 활용해, 신산업을 창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빅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 등 기술과 이를 활용한 디지털 기반의 비대면 산업을 적극 육성해야 한다"며 "코로나19 유행 이후 변화할 '새로운 미래'를 차근히 준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최기영 장관, '제2차 ICT 비상대책회의' 참여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6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중앙우체국에서 영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해 '제2차 ICT 비상대책회의' 에 참여하고 있다.
 

한국정보화진흥원 관계자는 회의에서 "포스트 코로나를 준비함에 있어, 디지털 전환이 중요하다"면서 "'디지털 전환'을 가속하기 위해 5G(5세대) 이동통신, 클라우드 등 디지털 인프라를 강화하고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로 이어지는 혁신기술의 통합적 연계·활용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보통신기획평가원 관계자는 "온라인 비즈니스 등 디지털 경제 구축을 위한 미래기술 수요를 발굴하고, 비대면 산업 육성에 필요한 핵심기술 확보를 위해 연구개발(R&D) 투자를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과기정통부의 ICT 산업 지원현황도 공유했다. 또 통신망, 콘텐츠 투자 강화와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한 방안도 논의했다.

 

앞서 과기정통부는 지난달 26일 첫 ICT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 ICT(정보통신기술) 업계 피해회복 지원 ▲ 소상공인·취약계층 지원 ▲ ICT로 경제활력 제고 등 3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TF에서는 ICT업계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통신·방송요금 감면, 온라인 개학 지원 방안 등을 모색하고 있다.

 


'제2차 ICT 비상대책회의' 참여하는 최기영 장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6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중앙우체국에서 영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해 '제2차 ICT 비상대책회의' 에 참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9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