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맥으로 통증 판단할 과학적 기준 찾았다

통합검색

맥으로 통증 판단할 과학적 기준 찾았다

2019.09.05 22:23
한국한의학연구원 제공
한국한의학연구원 제공

국내 연구팀이 흔히 ‘맥을 짚는다’고 표현하는 한의학의 진단법인 ‘맥진’을 이용해 환자의 통증을 판단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국한의학연구원은 전영주 미래의학부 책임연구원팀과 경희대 한방병원팀이 객관적인 맥진 지표를 개발했다고 5일 밝혔다.

 

맥진은 손목 부분 요골과 피부 사이를 지나는 동맥에서 전해지는 주기적인 움직임인 ‘맥파’를 이용해 인체의 생리 및 병리적 건강상태를 관찰하는 한의학 진단법이다. 전 책임연구원팀은 맥진을 객관적 지표로 만들고자 맥파 데이터를 정량적으로 측정하는 맥진기를 개발했다. 또 맥의 세기나 깊이, 너비, 첨예도, 불규칙성 등 맥파의 특성을 보다 세밀하게 분석할 지표를 개발해 왔다.

 

연구팀은 통증 환자가 긴장된 맥 특성을 보인다는 중국 명나라의 전통의서 ‘빈호맥학’의 내용을 과학적으로 규명했다. 이를 위해 월경통을 겪는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했다. 20대 월경통 환자 24명과 건강한 사람 24명을 모은 뒤 월경기와 난포기, 황체기의 월경주기에 따라 한의학연에서 개발한 맥진기를 이용해 맥파의 깊이와 세기 등 지표를 측정했다. 또 3명의 한의사가 병을 진단했다.

 

연구결과, 난포기와 황체기에서는 환자와 환자가 아닌 사람 사이의 맥파 지표 차이가 없었다. 하지만 월경기에는 환자의 맥이 더 긴장되고 깊이가 얕으며 가장 큰 맥파가 나타날 때의 압력 크기가 더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 책임연구원은 “한의학 맥의 특성을 정량적 지수로 구현하고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임상 유효성까지 검증했다”며 “다양한 지표를 개발하고 신의료기술로 인정받기 위한 후속 연구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7월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발표됐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6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