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채널A] 잘못 먹으면 오히려 ‘해’…여름 보양식 고르는 법

통합검색

[채널A] 잘못 먹으면 오히려 ‘해’…여름 보양식 고르는 법

2013.07.14 11:00

 

[앵커멘트]
초복이 내일입니다. 보양식 챙겨 드시는 분들 많을 텐데 잘못 먹으면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다고 합니다. 초복다림 잘 하는 법, 이영혜 기자가 알려드리겠습니다.

[리포트]
여름 보양식을 선택하는 으뜸 기준은 ‘이열치열’

[인터뷰 : 정기덕/서울 도봉구]
삼계탕! 삼 들어 간 것!

개장국 등 우리나라 보양식의 대부분이 이열치열을 적용한 것이지만 오히려 해가 될 수도 있습니다. 평소 열이 많고 땀을 많이 흘리는 사람, 심장질환이 있거나 이뇨제를 복용하는 환자는 피해야 합니다.

[인터뷰 : 이준희/경희대학교 한방병원 사상체질과 교수]
속에 내열이 많이 생기고 얼굴 쪽으로 상열증이 잘 옵니다. 성질이 차고 기운을 아래로 내려줄 수 있는, 오리나 장어를 활용한 그런 보양식이 좋겠습니다.

최근엔 해산물도 여름 보양식으로 인깁니다.

[인터뷰 : 박동진/서울 강남구]
낙지나 전복 같은 거 많이 먹고 있습니다. 담백하고 건강해지는 느낌이 들어서?

일반적인 식품의 평균 지방 함유량이 20% 정도인데 개장국 같은 육류가 들어간 보양식은
지방함유량이 60%가 넘습니다. 추어탕이나 민어매운탕 같은 보양식은 지방 함유량과 칼로리가 이보다 훨씬 낮습니다.

간 기능이 떨어져 있는 사람이나 담석이 있는 환자, 췌장염 환자는 특히 고지방 음식을 삼가야 합니다. 전문가들은 가지나 호박, 오이 같은 여름철 채소를 섭취하는 것만으로도 기운을 돋울 수 있다고 조언합니다.

채널A 뉴스 이영혜입니다.

 

(모바일에서 영상보기 : http://news.ichannela.com/society/3/03/20130712/56431161/1)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0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